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주시, 교통량 따른 신호 체계 준비…긴급차 ‘우선’
입력 2021.01.08 (21:57) 수정 2021.01.08 (22:04)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주시가 교통량에 따라 신호를 바꿔 정체를 줄이고 소방차 등 긴급 차량에는 우선 신호를 주는 교통 체계를 구축합니다.

이를 위해 내년 12월까지 국비 24억 원을 포함해 모두 40억 원을 들여 스마트 신호운영 체계를 구축할 계획입니다.

교차로 CCTV 영상과 노변 기지국 등에서 수집한 교통량 빅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날짜와 시간대별 신호 주기를 최적화하려는 방식입니다.

경찰과 소방 등 긴급 차량에는 우선 신호를 줌으로써 인명과 재산 피해를 줄일 계획입니다.
  • 전주시, 교통량 따른 신호 체계 준비…긴급차 ‘우선’
    • 입력 2021-01-08 21:57:15
    • 수정2021-01-08 22:04:17
    뉴스9(전주)
전주시가 교통량에 따라 신호를 바꿔 정체를 줄이고 소방차 등 긴급 차량에는 우선 신호를 주는 교통 체계를 구축합니다.

이를 위해 내년 12월까지 국비 24억 원을 포함해 모두 40억 원을 들여 스마트 신호운영 체계를 구축할 계획입니다.

교차로 CCTV 영상과 노변 기지국 등에서 수집한 교통량 빅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날짜와 시간대별 신호 주기를 최적화하려는 방식입니다.

경찰과 소방 등 긴급 차량에는 우선 신호를 줌으로써 인명과 재산 피해를 줄일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