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부구치소 여성 수용자 긴급 이송…임시검사소 확진자 20% 넘어
입력 2021.01.11 (08:03) 수정 2021.01.11 (08:1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확산세는 누그러지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여전히 크고 작은 집단감염은 물론 개별접촉을 통한 감염 사례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임시 선별검사소에서도 '숨은 감염자'가 계속 나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

박진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서울 동부구치소는 직원 2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천2백 명 대에 달합니다.

여성 수용자 가운데 확진 사례도 처음 나왔는데 일단 여성 수용자 250여 명이 다른 교정시설로 옮겨졌습니다.

법무부는 오늘 여덟 번째 전수 검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서울 종로의 한 사우나와 송파구 가락시장의 가락몰에서는 새로운 집단감염이 나타났습니다.

[서울농수산식품공사 관계자/음성변조 : "세부적인 건 보건소에서 역학조사를 하게 돼 있으니까. 우리는 관리 차원에서 시장 폐쇄하고 유통인들 전체 다 퇴거시켜 놓고 검진받게 한 거죠."]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북 상주 열방센터 관련해서도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누적 확진자가 5백 명이 넘지만, 방문자의 70%가 아직 검사도 받지 않았습니다.

일부 지자체들은 방문자들이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긴급 행정명령을 내렸고, 형사 고발과 함께 손해배상 청구도 할 방침입니다.

이처럼 계속되는 크고 작은 집단감염도 문제지만, 개인 간 접촉으로 인한 감염이 더 큰 문젭니다.

방역당국은 감염경로 중 집단감염 비중은 30% 미만으로 감소했지만, 개별 접촉으로 인한 감염이 40% 가까이로 증가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유행 양상이 바뀌고 있다는 겁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현재의 유행 양상이 다중이용시설의 집단감염보다는 약속이나 모임, 여행 등과 같은 개인 간의 접촉에 의해 주도되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수도권 등 임시 선별검사소에서도 '숨은 감염자'가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임시검사소 익명검사에선 그제 8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수도권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중 20%를 넘습니다.

한파로 단축 운영 중인 수도권 144곳의 임시 선별검사소는 오는 17일까지 운영됩니다.

KBS 뉴스 박진수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 허수곤/영상편집:권형욱/그래픽:김석훈
  • 동부구치소 여성 수용자 긴급 이송…임시검사소 확진자 20% 넘어
    • 입력 2021-01-11 08:03:39
    • 수정2021-01-11 08:17:39
    아침뉴스타임
[앵커]

코로나19 확산세는 누그러지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여전히 크고 작은 집단감염은 물론 개별접촉을 통한 감염 사례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임시 선별검사소에서도 '숨은 감염자'가 계속 나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

박진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서울 동부구치소는 직원 2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천2백 명 대에 달합니다.

여성 수용자 가운데 확진 사례도 처음 나왔는데 일단 여성 수용자 250여 명이 다른 교정시설로 옮겨졌습니다.

법무부는 오늘 여덟 번째 전수 검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서울 종로의 한 사우나와 송파구 가락시장의 가락몰에서는 새로운 집단감염이 나타났습니다.

[서울농수산식품공사 관계자/음성변조 : "세부적인 건 보건소에서 역학조사를 하게 돼 있으니까. 우리는 관리 차원에서 시장 폐쇄하고 유통인들 전체 다 퇴거시켜 놓고 검진받게 한 거죠."]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북 상주 열방센터 관련해서도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누적 확진자가 5백 명이 넘지만, 방문자의 70%가 아직 검사도 받지 않았습니다.

일부 지자체들은 방문자들이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긴급 행정명령을 내렸고, 형사 고발과 함께 손해배상 청구도 할 방침입니다.

이처럼 계속되는 크고 작은 집단감염도 문제지만, 개인 간 접촉으로 인한 감염이 더 큰 문젭니다.

방역당국은 감염경로 중 집단감염 비중은 30% 미만으로 감소했지만, 개별 접촉으로 인한 감염이 40% 가까이로 증가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유행 양상이 바뀌고 있다는 겁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현재의 유행 양상이 다중이용시설의 집단감염보다는 약속이나 모임, 여행 등과 같은 개인 간의 접촉에 의해 주도되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수도권 등 임시 선별검사소에서도 '숨은 감염자'가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임시검사소 익명검사에선 그제 8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수도권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중 20%를 넘습니다.

한파로 단축 운영 중인 수도권 144곳의 임시 선별검사소는 오는 17일까지 운영됩니다.

KBS 뉴스 박진수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 허수곤/영상편집:권형욱/그래픽:김석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