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흡기 안심 치료” 전담시설 확대 보급 난항
입력 2021.01.11 (08:33) 수정 2021.01.11 (08:49)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와 증상이 비슷한 호흡기 질환자들이 안심하고 진료를 받도록, 자체 진단검사 시설을 갖추는 병원이 생겨나고 있는데요.

정부가 관련 예산까지 지원하고 있지만, 대다수 병·의원은 선뜻 나서지 않고 있습니다.

송국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주의 한 소아과 병원입니다.

1층 한쪽에 음압시설과 함께 코로나19 정밀 진단이 가능한 PCR 검사 장비 등을 설치했습니다.

콧물과 인후통 등 코로나19와 비슷한 증상의 환자들이 진단 검사부터 진료까지 한 번에 받도록 전담 시설을 갖춘 겁니다.

호흡기 전담 클리닉에서는 신속 항원 검사와 PCR 검사를 다 받을 수 있습니다.

[김숙자/소아과 전문의 : "마음 놓고 코로나19 환자가 아니라는 확인을 한 후에 아이들이 열나는 원인에 대한 치료를 할 수 있어서 좋고요."]

환자를 신속하게 치료하고 보건소 업무를 덜어주기 위해 정부는 이런 자체 검사 시설을 갖추는 병원에 1억 원 안팎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전국에서 호흡기 전담 클리닉을 설치한 곳은 보건소와 대형 병원을 포함해 3백여 곳.

정부 목표치인 5백여 곳에 크게 못 미쳤습니다.

국비를 지원받아 시설을 갖춰도 인건비와 시설 유지비 등 운영비를 병원이 모두 내야 하는 부담 때문입니다.

특히 중소 의원들은 고위험환자 진료 부담과 경영 압박이 더 커 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정부는 호흡기 전담 클리닉을 천여 곳까지 늘리기 위해 올해도 5백억 원을 추가로 편성했습니다.

하지만 경영난에 시달리는 민간 병·의원들이 선뜻 도입에 나설지는 미지수입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강사완
  • “호흡기 안심 치료” 전담시설 확대 보급 난항
    • 입력 2021-01-11 08:33:30
    • 수정2021-01-11 08:49:56
    뉴스광장(청주)
[앵커]

코로나19와 증상이 비슷한 호흡기 질환자들이 안심하고 진료를 받도록, 자체 진단검사 시설을 갖추는 병원이 생겨나고 있는데요.

정부가 관련 예산까지 지원하고 있지만, 대다수 병·의원은 선뜻 나서지 않고 있습니다.

송국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주의 한 소아과 병원입니다.

1층 한쪽에 음압시설과 함께 코로나19 정밀 진단이 가능한 PCR 검사 장비 등을 설치했습니다.

콧물과 인후통 등 코로나19와 비슷한 증상의 환자들이 진단 검사부터 진료까지 한 번에 받도록 전담 시설을 갖춘 겁니다.

호흡기 전담 클리닉에서는 신속 항원 검사와 PCR 검사를 다 받을 수 있습니다.

[김숙자/소아과 전문의 : "마음 놓고 코로나19 환자가 아니라는 확인을 한 후에 아이들이 열나는 원인에 대한 치료를 할 수 있어서 좋고요."]

환자를 신속하게 치료하고 보건소 업무를 덜어주기 위해 정부는 이런 자체 검사 시설을 갖추는 병원에 1억 원 안팎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전국에서 호흡기 전담 클리닉을 설치한 곳은 보건소와 대형 병원을 포함해 3백여 곳.

정부 목표치인 5백여 곳에 크게 못 미쳤습니다.

국비를 지원받아 시설을 갖춰도 인건비와 시설 유지비 등 운영비를 병원이 모두 내야 하는 부담 때문입니다.

특히 중소 의원들은 고위험환자 진료 부담과 경영 압박이 더 커 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정부는 호흡기 전담 클리닉을 천여 곳까지 늘리기 위해 올해도 5백억 원을 추가로 편성했습니다.

하지만 경영난에 시달리는 민간 병·의원들이 선뜻 도입에 나설지는 미지수입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강사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