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 시대…독일, 가정폭력 피해 남성 증가
입력 2021.01.11 (09:46) 수정 2021.01.11 (09:5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가정폭력의 피해자가 꼭 여성이나 어린이라는 법은 없습니다.

독일에서는 가정폭력에 시달리는 남성들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몇 달 전 독일 뒤셀도르프의 한 쉼터를 찾아온 남성.

딸아이를 생각해 그동안 아내의 폭력을 견뎌왔지만 생명의 위협을 느끼고 결국, 집을 나왔다고 합니다.

[가정폭력 피해 남성 : "이 방에서 저 방으로 피해 다니면서 도망치려고 했지만 따라와서 계속 구타했어요. 욕실에서 제 목을 졸랐고, 벽으로 세게 밀치기도 했죠."]

한 가톨릭 단체는 조사결과 가정에서 아내에게 매 맞는 남편이 전체 가정 폭력 사건의 20%에 달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리고 이들 피해 남성의 75%는 맞는다는 사실 자체를 함구하고 있습니다.

신고 이후에 배우자나 동거녀로부터 보복을 입을까 두려워하는 이유도 있지만, 여성들로부터 맞고 산다는 것 자체를 수치스럽게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현대 사회에 접어들면서 남·녀간의 성 정체성이 모호해지면서 매 맞는 남성도 늘고 있다며 피해에 대해 적극적인 신고만이 재발을 방지할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 코로나 시대…독일, 가정폭력 피해 남성 증가
    • 입력 2021-01-11 09:46:14
    • 수정2021-01-11 09:56:28
    930뉴스
[앵커]

가정폭력의 피해자가 꼭 여성이나 어린이라는 법은 없습니다.

독일에서는 가정폭력에 시달리는 남성들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몇 달 전 독일 뒤셀도르프의 한 쉼터를 찾아온 남성.

딸아이를 생각해 그동안 아내의 폭력을 견뎌왔지만 생명의 위협을 느끼고 결국, 집을 나왔다고 합니다.

[가정폭력 피해 남성 : "이 방에서 저 방으로 피해 다니면서 도망치려고 했지만 따라와서 계속 구타했어요. 욕실에서 제 목을 졸랐고, 벽으로 세게 밀치기도 했죠."]

한 가톨릭 단체는 조사결과 가정에서 아내에게 매 맞는 남편이 전체 가정 폭력 사건의 20%에 달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리고 이들 피해 남성의 75%는 맞는다는 사실 자체를 함구하고 있습니다.

신고 이후에 배우자나 동거녀로부터 보복을 입을까 두려워하는 이유도 있지만, 여성들로부터 맞고 산다는 것 자체를 수치스럽게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현대 사회에 접어들면서 남·녀간의 성 정체성이 모호해지면서 매 맞는 남성도 늘고 있다며 피해에 대해 적극적인 신고만이 재발을 방지할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