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수산단서 석탄 운송장비에 끼인 30대 숨져
입력 2021.01.11 (09:51) 수정 2021.01.11 (10:33) 930뉴스(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어젯밤 8시쯤 여수시 낙포동 여수국가산단의 한 유연탄 물류 업체에서 작업을 하던 33살 A씨가 석탄 운송 장비에 몸이 끼었습니다.

소방당국은 2시간 반 만에 A씨를 구조한 뒤 병원으로 옮겼지만 A씨는 숨졌습니다.

경찰은 업체 관계자 등을 상대로 안전 수칙이 지켜졌는지 조사할 계획입니다.
  • 여수산단서 석탄 운송장비에 끼인 30대 숨져
    • 입력 2021-01-11 09:51:33
    • 수정2021-01-11 10:33:33
    930뉴스(광주)
어젯밤 8시쯤 여수시 낙포동 여수국가산단의 한 유연탄 물류 업체에서 작업을 하던 33살 A씨가 석탄 운송 장비에 몸이 끼었습니다.

소방당국은 2시간 반 만에 A씨를 구조한 뒤 병원으로 옮겼지만 A씨는 숨졌습니다.

경찰은 업체 관계자 등을 상대로 안전 수칙이 지켜졌는지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