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남북·북미대화서 대전환에 마지막 노력 다할 것”
입력 2021.01.11 (10:32) 수정 2021.01.11 (10:4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에 발맞춰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한편, 멈춰있는 북미대화와 남북대화에서 대전환을 이루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1일) 청와대에서 발표한 신년사에서 "올해는 남북이 유엔에 동시 가입한 지 30년이 되는 해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이 국제사회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을 남북은 손잡고 함께 증명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남북 협력만으로도 이룰 수 있는 일들이 많다"며 "남북 국민의 생존과 안전을 위해 협력할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한·아세안 포괄적 보건의료 협력 등에 북한이 동참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핵심 동력은 대화와 상생·협력"이라며 "언제든, 어디서든 만나고 비대면 방식으로도 대화할 수 있다는 우리 의지는 변함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서도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CPTPP(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가입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CPTPP는 당초 미국 주도의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에서 미국이 탈퇴하자 일본, 호주 등 나머지 11개 국가가 수정해 만든 협정으로,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미국의 복귀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남북·북미대화서 대전환에 마지막 노력 다할 것”
    • 입력 2021-01-11 10:32:38
    • 수정2021-01-11 10:48:15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에 발맞춰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한편, 멈춰있는 북미대화와 남북대화에서 대전환을 이루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1일) 청와대에서 발표한 신년사에서 "올해는 남북이 유엔에 동시 가입한 지 30년이 되는 해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이 국제사회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을 남북은 손잡고 함께 증명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남북 협력만으로도 이룰 수 있는 일들이 많다"며 "남북 국민의 생존과 안전을 위해 협력할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한·아세안 포괄적 보건의료 협력 등에 북한이 동참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핵심 동력은 대화와 상생·협력"이라며 "언제든, 어디서든 만나고 비대면 방식으로도 대화할 수 있다는 우리 의지는 변함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서도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CPTPP(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가입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CPTPP는 당초 미국 주도의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에서 미국이 탈퇴하자 일본, 호주 등 나머지 11개 국가가 수정해 만든 협정으로,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미국의 복귀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