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단체 “코로나19와 겹친 한파가 노숙자 생명 위협…긴급대응 촉구”
입력 2021.01.11 (12:57) 수정 2021.01.11 (13:48) 사회
연일 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시민단체가 노숙자들이 추위에 생명을 위협받고 있다며 정부의 긴급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홈리스추모제공동기획단은 오늘(11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코로나19 위협 속에 추위가 불어 닥쳐 노숙자들이 찜질방이나 피시방을 찾아 몸을 녹일 방법조차 없다”라며 “겨울철에 운영하는 응급대피소나 시설은 집단밀집시설로서 코로나19 감염병 예방대책과 상반된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거리 노숙자를 주 대상으로 한 임시 주거지원은 예산 소진으로 운영을 중단한 상태”라고 덧붙였습니다.

발언에 나선 노숙자 A 씨는 “추위를 피해 희망지원센터에 들어가려고 해도 못 들어간다”라며 “들어가려면 코로나19 검사 확인증이 있어야 하는데, 휴대전화가 없어 코로나19 검사 자체를 못 받는 상황”이라고 어려움을 호소했습니다.

이어서 “지금 서울역 지하도 중앙통로에서 잠을 자고 있는데, 자고 일어나면 추위 때문인지 다리가 저려서 제대로 일어나지도 못한다”라며 “내일 아침에 깰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을 하는 정도”라고 설명했습니다.

오늘 모인 단체들은 A 씨 등을 비롯한 노숙자들에게 긴급 주거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이번 한파를 긴급복지지원법상 자연재해로 인정하고, 거처가 필요한 모든 이들에게 긴급 주거지원을 해야 한다”라며 “쪽방과 비닐하우스 등에 거주하는 거주자에게도 안전 숙소를 제공해야 한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지난 동짓날, 서울의 거리와 쪽방 등지에서 숨진 295명을 추모했다”라며 “이 숫자가 혹한에 더 늘어나지 않게 서울시를 비롯한 광역단체와 중앙정부가 예산을 책임지고 대책 수립에 나서야 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국가인권위원회에 관련 진정을 냈습니다.
  • 시민단체 “코로나19와 겹친 한파가 노숙자 생명 위협…긴급대응 촉구”
    • 입력 2021-01-11 12:57:53
    • 수정2021-01-11 13:48:57
    사회
연일 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시민단체가 노숙자들이 추위에 생명을 위협받고 있다며 정부의 긴급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홈리스추모제공동기획단은 오늘(11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코로나19 위협 속에 추위가 불어 닥쳐 노숙자들이 찜질방이나 피시방을 찾아 몸을 녹일 방법조차 없다”라며 “겨울철에 운영하는 응급대피소나 시설은 집단밀집시설로서 코로나19 감염병 예방대책과 상반된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거리 노숙자를 주 대상으로 한 임시 주거지원은 예산 소진으로 운영을 중단한 상태”라고 덧붙였습니다.

발언에 나선 노숙자 A 씨는 “추위를 피해 희망지원센터에 들어가려고 해도 못 들어간다”라며 “들어가려면 코로나19 검사 확인증이 있어야 하는데, 휴대전화가 없어 코로나19 검사 자체를 못 받는 상황”이라고 어려움을 호소했습니다.

이어서 “지금 서울역 지하도 중앙통로에서 잠을 자고 있는데, 자고 일어나면 추위 때문인지 다리가 저려서 제대로 일어나지도 못한다”라며 “내일 아침에 깰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을 하는 정도”라고 설명했습니다.

오늘 모인 단체들은 A 씨 등을 비롯한 노숙자들에게 긴급 주거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이번 한파를 긴급복지지원법상 자연재해로 인정하고, 거처가 필요한 모든 이들에게 긴급 주거지원을 해야 한다”라며 “쪽방과 비닐하우스 등에 거주하는 거주자에게도 안전 숙소를 제공해야 한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지난 동짓날, 서울의 거리와 쪽방 등지에서 숨진 295명을 추모했다”라며 “이 숫자가 혹한에 더 늘어나지 않게 서울시를 비롯한 광역단체와 중앙정부가 예산을 책임지고 대책 수립에 나서야 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국가인권위원회에 관련 진정을 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