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회 난입 테러혐의 수사…민주당 “이르면 12일 탄핵안 표결”
입력 2021.01.11 (19:30) 수정 2021.01.11 (19:54)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의회 폭력 난입 사건의 용의자들에 대해 테러 혐의로 수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미국 민주당이 트럼프 대통령 탄핵을 추진하는 가운데 공화당에서도 대통령 사퇴론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이호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진입을 막아서는 경찰에 시위대의 무차별 폭력이 시작됩니다.

바닥에 쓰러진 경찰관에게 주먹질은 물론 깃발 등으로 내려칩니다.

지난 6일 의회에 난입한 시위대가 경찰에 폭력을 행사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경찰은 수집한 영상을 분석해 폭력 용의자들을 추가 기소했습니다.

특히 국방부까지 나서 25건 이상의 테러 혐의를 적용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을 추진하는 민주당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민주당 소속 하원의원 195명이 이미 탄핵소추안 발의에 서명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습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행정부에,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해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 박탈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현지시간 월요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만약 펜스 부통령이 거부한다면 이르면 12일 탄핵안 표결에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낸시 펠로시/하원의장/민주당 :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하면 대통령 직무가 박탈됩니다. 그러나 의회 안에 대통령 탄핵에 대한 강력한 지지가 있습니다."]

공화당 내부에서도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동조하는 의원들이 점차 늘고 있습니다.

[팻 투미/상원의원/공화당 : "우리나라를 위한 최선의 길은 대통령이 가능한 조속히 사임하는 것입니다."]

의회 난입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임한 의회경찰국장은 사건 당일 윗선으로부터 주방위군 지원 요청을 5차례나 거절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역시 당시 주방위군 투입 준비를 마쳤지만 연방정부의 출동 승인이 90분이나 지연됐다고 밝혔습니다.

퇴진론이 거세지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국경 장벽 건설 현장 방문 등 임기 마지막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KBS 뉴스 이호을입니다.

영상편집:권혁락
  • 의회 난입 테러혐의 수사…민주당 “이르면 12일 탄핵안 표결”
    • 입력 2021-01-11 19:30:47
    • 수정2021-01-11 19:54:07
    뉴스7(부산)
[앵커]

미국 의회 폭력 난입 사건의 용의자들에 대해 테러 혐의로 수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미국 민주당이 트럼프 대통령 탄핵을 추진하는 가운데 공화당에서도 대통령 사퇴론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이호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진입을 막아서는 경찰에 시위대의 무차별 폭력이 시작됩니다.

바닥에 쓰러진 경찰관에게 주먹질은 물론 깃발 등으로 내려칩니다.

지난 6일 의회에 난입한 시위대가 경찰에 폭력을 행사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경찰은 수집한 영상을 분석해 폭력 용의자들을 추가 기소했습니다.

특히 국방부까지 나서 25건 이상의 테러 혐의를 적용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을 추진하는 민주당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민주당 소속 하원의원 195명이 이미 탄핵소추안 발의에 서명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습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행정부에,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해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 박탈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현지시간 월요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만약 펜스 부통령이 거부한다면 이르면 12일 탄핵안 표결에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낸시 펠로시/하원의장/민주당 :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하면 대통령 직무가 박탈됩니다. 그러나 의회 안에 대통령 탄핵에 대한 강력한 지지가 있습니다."]

공화당 내부에서도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동조하는 의원들이 점차 늘고 있습니다.

[팻 투미/상원의원/공화당 : "우리나라를 위한 최선의 길은 대통령이 가능한 조속히 사임하는 것입니다."]

의회 난입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임한 의회경찰국장은 사건 당일 윗선으로부터 주방위군 지원 요청을 5차례나 거절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역시 당시 주방위군 투입 준비를 마쳤지만 연방정부의 출동 승인이 90분이나 지연됐다고 밝혔습니다.

퇴진론이 거세지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국경 장벽 건설 현장 방문 등 임기 마지막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KBS 뉴스 이호을입니다.

영상편집:권혁락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