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택 매매 시 ‘세입자 계약갱신권’ 표기 의무화
입력 2021.01.11 (19:39) 수정 2021.01.11 (19:4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앞으로 세입자가 있는 주택을 매매할 경우 세입자의 계약갱신요구권 행사 여부를 서류에 반드시 기재해야 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인중개사법 시행규칙이 다음 달 13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공인중개사는 중개하는 주택의 세입자가 계약갱신요구권 행사 여부를 확인하고 이를 서면으로 기재해 집을 매매하는 사람이 알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 주택 매매 시 ‘세입자 계약갱신권’ 표기 의무화
    • 입력 2021-01-11 19:39:03
    • 수정2021-01-11 19:46:03
    뉴스 7
앞으로 세입자가 있는 주택을 매매할 경우 세입자의 계약갱신요구권 행사 여부를 서류에 반드시 기재해야 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인중개사법 시행규칙이 다음 달 13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공인중개사는 중개하는 주택의 세입자가 계약갱신요구권 행사 여부를 확인하고 이를 서면으로 기재해 집을 매매하는 사람이 알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