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日 긴급사태 지역 확대되나…“이르면 13일 오사카 등에 발령”
입력 2021.01.11 (20:55) 수정 2021.01.11 (21:02) 국제
일본 정부가 수도권 지역에 발령된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오사카부(府) 등으로 확대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교도통신이 오늘(11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르면 13일 오사카부와 교토부, 효고현 등 간사이(關西) 지역 3개 광역자치단체에도 긴급사태를 발령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일본 정부와 여당 관계자 등이 밝혔습니다.

현재 긴급사태는 도쿄도, 사이타마현, 가나가와현, 지바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발령돼 있으며, 오사카부 등 3곳이 추가되면 긴급사태 발령 지역은 전국 47개 광역자치단체 중 7개 지역으로 확대됩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10일 NHK에 출연해 오사카 등에 긴급사태를 선언할지에 관해 “며칠 더 상황을 볼 필요가 있다”면서도 “긴박한 상황에 있다는 것은 알고 있다. 필요하다면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밖에도 아이치현과 기후현이 이르면 내일(12일) 일본 정부에 긴급사태 발령을 요청하기로 해, 지자체의 긴급사태 발령 요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日 긴급사태 지역 확대되나…“이르면 13일 오사카 등에 발령”
    • 입력 2021-01-11 20:55:31
    • 수정2021-01-11 21:02:34
    국제
일본 정부가 수도권 지역에 발령된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오사카부(府) 등으로 확대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교도통신이 오늘(11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르면 13일 오사카부와 교토부, 효고현 등 간사이(關西) 지역 3개 광역자치단체에도 긴급사태를 발령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일본 정부와 여당 관계자 등이 밝혔습니다.

현재 긴급사태는 도쿄도, 사이타마현, 가나가와현, 지바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발령돼 있으며, 오사카부 등 3곳이 추가되면 긴급사태 발령 지역은 전국 47개 광역자치단체 중 7개 지역으로 확대됩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10일 NHK에 출연해 오사카 등에 긴급사태를 선언할지에 관해 “며칠 더 상황을 볼 필요가 있다”면서도 “긴박한 상황에 있다는 것은 알고 있다. 필요하다면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밖에도 아이치현과 기후현이 이르면 내일(12일) 일본 정부에 긴급사태 발령을 요청하기로 해, 지자체의 긴급사태 발령 요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