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하원, 트럼프 탄핵 절차 개시…주방위군 투입 승인 ‘90분 지체’
입력 2021.01.11 (21:25) 수정 2021.01.12 (08: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 하원이 의사당 폭동사태의 책임을 물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두 번째 탄핵 절차에 들어갑니다.

폭동이 벌어지던 당시 트럼프 행정부의 승인이 지연돼 주 방위군 투입이 지체됐다는 주지사 증언도 나왔습니다.

워싱턴 연결합니다.

김기현 특파원, 결국 트럼프 대통령 탄핵 결의 쪽으로 가는군요.

[리포트]

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의 거취와 관련된 논의는 자진 사퇴와 헌법 제25조가 명시한 부통령 승계 방안, 의회의 탄핵 등 3가지 갈래였죠.

하원의 선택은 두 번째를 거쳐 세 번째로 향하는 겁니다.

우선 현지시간 오늘 대통령 직무 박탈 결의안을 내는 데, 내일쯤 표결에 들어갑니다.

표결이 통과해도 펜스 부통령이 대통령 직무 박탈과 승계에 나서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데, 이 경우 또 다른 방법인 탄핵안을 표결에 부치겠다는 겁니다.

탄핵안은 상원에서도 다뤄야 하는 데, 차기 대통령 취임 전날인 19일까지 관련 일정은 잡혀 있지 않은 상탭니다.

[앵커]

의사당 폭동 당시 주 방위군 출동이 늦어진 건 중앙정부 탓이라는 주지사 증언은 누가 어떤 경위에서 한 말인가요?

[기자]

네, 워싱턴 D.C와 맞닿아 있는 메릴랜드 주, 래리 호건 주지사가 밝힌 내용입니다.

폭력 시위대가 의회에 난입한 지 몇 분 만에 주 방위군 지원 요청이 있었는 데, 승인까지 한 시간 반이 걸렸다는 겁니다.

워싱턴 D.C에 진입하려면 국방부 장관 허가가 필요한 데 지연 배경이 석연치 않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호건 주지사 발언 들어보시겠습니다.

[래리 호건/미 메릴랜드 주지사 : "우리 주 방위군은 준비돼 있었지만, 오랫동안 (국방부) 승인을 받지 못해 경계를 넘어 워싱턴D.C로 들어갈 수 없었습니다."]

폭동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임한 스티븐 선드 의회 경찰국장도 주 방위군 대기를 여러 차례 요청했는데, 거부당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트럼프 대통령 탄핵이 필요하다는 목소리,​ 여당인 공화당에서도 나오고 있다고요?

[기자]

네, 소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스스로 물러나지 않는다면 탄핵 절차도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는 공화당 의원들이 늘고 있습니다.

미 펜실베이니아 주 팻 투미 상원의원 발언 잠시 들어보시겠습니다.

[팻 투미/미 공화당 상원의원 : "트럼프 대통령 스스로가 확실히 다시는 공직을 맡을 자격이 없음을 증명했다고 봅니다. 앞으로 선택받을 일도 없을 겁니다."]

의사당 난입 사태 직후 표결에서 바이든 당선 확정 인증에 반대한 공화당 의원들에게 후원 중단을 선언하는 기업과 관련 단체들도 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기자:한규석/영상편집:권혁락/그래픽:이요한
  • 미 하원, 트럼프 탄핵 절차 개시…주방위군 투입 승인 ‘90분 지체’
    • 입력 2021-01-11 21:25:30
    • 수정2021-01-12 08:02:57
    뉴스 9
[앵커]

미 하원이 의사당 폭동사태의 책임을 물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두 번째 탄핵 절차에 들어갑니다.

폭동이 벌어지던 당시 트럼프 행정부의 승인이 지연돼 주 방위군 투입이 지체됐다는 주지사 증언도 나왔습니다.

워싱턴 연결합니다.

김기현 특파원, 결국 트럼프 대통령 탄핵 결의 쪽으로 가는군요.

[리포트]

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의 거취와 관련된 논의는 자진 사퇴와 헌법 제25조가 명시한 부통령 승계 방안, 의회의 탄핵 등 3가지 갈래였죠.

하원의 선택은 두 번째를 거쳐 세 번째로 향하는 겁니다.

우선 현지시간 오늘 대통령 직무 박탈 결의안을 내는 데, 내일쯤 표결에 들어갑니다.

표결이 통과해도 펜스 부통령이 대통령 직무 박탈과 승계에 나서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데, 이 경우 또 다른 방법인 탄핵안을 표결에 부치겠다는 겁니다.

탄핵안은 상원에서도 다뤄야 하는 데, 차기 대통령 취임 전날인 19일까지 관련 일정은 잡혀 있지 않은 상탭니다.

[앵커]

의사당 폭동 당시 주 방위군 출동이 늦어진 건 중앙정부 탓이라는 주지사 증언은 누가 어떤 경위에서 한 말인가요?

[기자]

네, 워싱턴 D.C와 맞닿아 있는 메릴랜드 주, 래리 호건 주지사가 밝힌 내용입니다.

폭력 시위대가 의회에 난입한 지 몇 분 만에 주 방위군 지원 요청이 있었는 데, 승인까지 한 시간 반이 걸렸다는 겁니다.

워싱턴 D.C에 진입하려면 국방부 장관 허가가 필요한 데 지연 배경이 석연치 않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호건 주지사 발언 들어보시겠습니다.

[래리 호건/미 메릴랜드 주지사 : "우리 주 방위군은 준비돼 있었지만, 오랫동안 (국방부) 승인을 받지 못해 경계를 넘어 워싱턴D.C로 들어갈 수 없었습니다."]

폭동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임한 스티븐 선드 의회 경찰국장도 주 방위군 대기를 여러 차례 요청했는데, 거부당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트럼프 대통령 탄핵이 필요하다는 목소리,​ 여당인 공화당에서도 나오고 있다고요?

[기자]

네, 소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스스로 물러나지 않는다면 탄핵 절차도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는 공화당 의원들이 늘고 있습니다.

미 펜실베이니아 주 팻 투미 상원의원 발언 잠시 들어보시겠습니다.

[팻 투미/미 공화당 상원의원 : "트럼프 대통령 스스로가 확실히 다시는 공직을 맡을 자격이 없음을 증명했다고 봅니다. 앞으로 선택받을 일도 없을 겁니다."]

의사당 난입 사태 직후 표결에서 바이든 당선 확정 인증에 반대한 공화당 의원들에게 후원 중단을 선언하는 기업과 관련 단체들도 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기자:한규석/영상편집:권혁락/그래픽:이요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