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식장 이중고…한파에 집단폐사, 코로나19에 가격폭락
입력 2021.01.11 (21:45) 수정 2021.01.11 (22:13)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극발 한파로 양식장의 피해도 커지고 있습니다.

무안에서는 양식장에서 기르던 숭어 만 마리가 얼어 죽었습니다.

코로나19로 출하가 막히고 가격까지 폭락한 터라 양식어민들의 시름이 큽니다.

박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양식장을 뒤덮은 얼음 아래로 숭어 떼가 하얀 배를 드러낸 채 떠올랐습니다.

한쪽에서는 작대기로 얼음 깨고 숭어를 건져내기 위해 안간힘을 씁니다.

2년 동안 길러 이제 내다 파는 일만 남았던 숭어들이 추위를 이기지 못하고 얼어 죽은 겁니다.

[피해 양식 어민 : "오늘 가져간다 내일 가져간다 월동 준비도 못 하고 언제 가져갈지 모르니까 차일피일하다가 이렇게 됐죠. 안 그러면 어떻게 대처라도 하고 그럴 텐데."]

이 양식장에서 기르던 숭어는 2만 5천여 마리.

나흘 사이 만 마리가량이 죽어 7천 5백만 원의 피해를 봤습니다.

물 속에 가라앉은 숭어도 있어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양식 숭어는 코로나19 여파로 출하 물량이 지난해의 10분의 1수준으로 줄었고 가격도 20~30% 가량 급락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이젠 한파 속 저수온과도 싸워야 하는 상황입니다.

[김영환/무안군 해양수산과 팀장 : "양식장에 수위를 좀 물을 많이 채울 수 있도록 통보를 하고 물을 빼지 말고 가온을 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에 한파까지 겹치면서 양식 어민들은 출하의 기쁨 대신 생존의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
  • 양식장 이중고…한파에 집단폐사, 코로나19에 가격폭락
    • 입력 2021-01-11 21:45:54
    • 수정2021-01-11 22:13:08
    뉴스9(광주)
[앵커]

북극발 한파로 양식장의 피해도 커지고 있습니다.

무안에서는 양식장에서 기르던 숭어 만 마리가 얼어 죽었습니다.

코로나19로 출하가 막히고 가격까지 폭락한 터라 양식어민들의 시름이 큽니다.

박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양식장을 뒤덮은 얼음 아래로 숭어 떼가 하얀 배를 드러낸 채 떠올랐습니다.

한쪽에서는 작대기로 얼음 깨고 숭어를 건져내기 위해 안간힘을 씁니다.

2년 동안 길러 이제 내다 파는 일만 남았던 숭어들이 추위를 이기지 못하고 얼어 죽은 겁니다.

[피해 양식 어민 : "오늘 가져간다 내일 가져간다 월동 준비도 못 하고 언제 가져갈지 모르니까 차일피일하다가 이렇게 됐죠. 안 그러면 어떻게 대처라도 하고 그럴 텐데."]

이 양식장에서 기르던 숭어는 2만 5천여 마리.

나흘 사이 만 마리가량이 죽어 7천 5백만 원의 피해를 봤습니다.

물 속에 가라앉은 숭어도 있어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양식 숭어는 코로나19 여파로 출하 물량이 지난해의 10분의 1수준으로 줄었고 가격도 20~30% 가량 급락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이젠 한파 속 저수온과도 싸워야 하는 상황입니다.

[김영환/무안군 해양수산과 팀장 : "양식장에 수위를 좀 물을 많이 채울 수 있도록 통보를 하고 물을 빼지 말고 가온을 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에 한파까지 겹치면서 양식 어민들은 출하의 기쁨 대신 생존의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