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미국 대선
미 하원서 ‘트럼프 탄핵결의안’ 발의…내란 선동 혐의
입력 2021.01.12 (06:04) 수정 2021.01.12 (07:2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하원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 결의안을 발의했습니다.

지난 6일 시위대에 의한 의사당 난입사태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당일 시위대 앞에서 연설하면서 무법 행위를 권장하는 등 내란 선동의 혐의가 있다는 내용 등이 포함됐습니다.

워싱턴을 연결해 자세한 내용을 알아봅니다.

미 하원 캐논로턴다 홀에 나가 있는 워싱턴 특파원 연결합니다.

금철영 특파원! 미 하원이 예고한데로 탄핵안을 발의했는데, 현재 미 의회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바이든 행정부 출범까지 열흘도 채 남지 않은 상황이지만 그 때까지도 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 직무를 계속 수행하게 놔둬선 안된다는 게 민주당 측 분위깁니다.

공화당 의원 일부도 트럼프 대통령 비난대열에 가세하면서 오늘 탄핵안 발의는 하원에서 일사천리로 이뤄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발의 사유는 내란선동 혐의입니다.

시위대에 의한 의사당 난입사태가 있기 직전 트럼프 대통령이 시위대 앞에서 연설하면서 무법행위를 조장하는 발언을 했다는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일 시위대 앞에서 대선결과가 사기라면서 대선 불복을 거듭 주장했는데, 그 과정에서 '행동에 나서야 한다'는 취지의 연설 내용들을 사실상 내란 선동에 해당는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결의안에는 수정헌법 25조를 적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를 정지시키는 내용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절차상으로 본다면 탄핵발의안이 하원과 상원 표결을 거칠때가 시간이 많이 걸리고 그러다보면 트럼프 대통령 임기도 끝나서 실효도 없을 것 같은데 이렇게 일사천리로 탄핵을 밀어붙이는 이유는 뭡니까?

[기자]

의사당 난입사태라는 초유의 상황을 겪은 뒤 의회내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습니다.

민주당 뿐 아니라 공화당 의원들 가운데서도 적지 않은 의원들이 트럼프 대통령에 등을 돌리는 상황입니다.

다만 상원의장을 맡고 있는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거리를 두면서도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대해선 여전히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만큼 탄핵안이 일사천리로 하원을 거쳐 상원에 온다해도 통과될 가능성은 현재로선 없어 보입니다.

탄핵안 발의 자체에 반대하는 공화당 의원들도 여전히 적지 않습니다.

오늘 발의된 탄핵안에 대해서도 공화당 무니 의원이 반대입장을 내면서 토론과 표결절차도 순연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따라 하원에서 탄핵안에 대한 투표가 이뤄진다면 이 곳 시간으로 수요일로 가능성도 있습니다.

하원에선 민주당이 장악하고 있기 때문에 통과될 가능성이 큽니다.

그러나 상원으로 넘어가면 미치 매코넬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대통령 취임식 직전에야 일정 진행이 가능하다고 언급한데다, 대통령 탄핵은 상원에선 재적 3분의 2이상 찬성을 얻어야 하기 때문에 사실상 통과는 힘들다고 봅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질서있는 정권이양은 언급하면서도 여전히 대선결과에는 승복하지 않는 만큼, 이대로라면 혼란은 계속될 것이란 우려가 적지 않은 상황입니다.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시위가 오는 17일을 전후해 예고돼 있는 만큼 탄핵안 발의를 계기로 워싱턴 정가의 긴장감은 높아지고 있습니다.

과거같으면 새 대통령 취임과 새로운 의회 회기의 시작에 따른 관련준비로 의회가 바쁠 상황이지만 그런 모습과는 다른 풍경이라고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기자:한규석
  • 미 하원서 ‘트럼프 탄핵결의안’ 발의…내란 선동 혐의
    • 입력 2021-01-12 06:04:43
    • 수정2021-01-12 07:21:00
    뉴스광장 1부
[앵커]

미국 하원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 결의안을 발의했습니다.

지난 6일 시위대에 의한 의사당 난입사태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당일 시위대 앞에서 연설하면서 무법 행위를 권장하는 등 내란 선동의 혐의가 있다는 내용 등이 포함됐습니다.

워싱턴을 연결해 자세한 내용을 알아봅니다.

미 하원 캐논로턴다 홀에 나가 있는 워싱턴 특파원 연결합니다.

금철영 특파원! 미 하원이 예고한데로 탄핵안을 발의했는데, 현재 미 의회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바이든 행정부 출범까지 열흘도 채 남지 않은 상황이지만 그 때까지도 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 직무를 계속 수행하게 놔둬선 안된다는 게 민주당 측 분위깁니다.

공화당 의원 일부도 트럼프 대통령 비난대열에 가세하면서 오늘 탄핵안 발의는 하원에서 일사천리로 이뤄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발의 사유는 내란선동 혐의입니다.

시위대에 의한 의사당 난입사태가 있기 직전 트럼프 대통령이 시위대 앞에서 연설하면서 무법행위를 조장하는 발언을 했다는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일 시위대 앞에서 대선결과가 사기라면서 대선 불복을 거듭 주장했는데, 그 과정에서 '행동에 나서야 한다'는 취지의 연설 내용들을 사실상 내란 선동에 해당는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결의안에는 수정헌법 25조를 적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를 정지시키는 내용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절차상으로 본다면 탄핵발의안이 하원과 상원 표결을 거칠때가 시간이 많이 걸리고 그러다보면 트럼프 대통령 임기도 끝나서 실효도 없을 것 같은데 이렇게 일사천리로 탄핵을 밀어붙이는 이유는 뭡니까?

[기자]

의사당 난입사태라는 초유의 상황을 겪은 뒤 의회내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습니다.

민주당 뿐 아니라 공화당 의원들 가운데서도 적지 않은 의원들이 트럼프 대통령에 등을 돌리는 상황입니다.

다만 상원의장을 맡고 있는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거리를 두면서도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대해선 여전히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만큼 탄핵안이 일사천리로 하원을 거쳐 상원에 온다해도 통과될 가능성은 현재로선 없어 보입니다.

탄핵안 발의 자체에 반대하는 공화당 의원들도 여전히 적지 않습니다.

오늘 발의된 탄핵안에 대해서도 공화당 무니 의원이 반대입장을 내면서 토론과 표결절차도 순연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따라 하원에서 탄핵안에 대한 투표가 이뤄진다면 이 곳 시간으로 수요일로 가능성도 있습니다.

하원에선 민주당이 장악하고 있기 때문에 통과될 가능성이 큽니다.

그러나 상원으로 넘어가면 미치 매코넬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대통령 취임식 직전에야 일정 진행이 가능하다고 언급한데다, 대통령 탄핵은 상원에선 재적 3분의 2이상 찬성을 얻어야 하기 때문에 사실상 통과는 힘들다고 봅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질서있는 정권이양은 언급하면서도 여전히 대선결과에는 승복하지 않는 만큼, 이대로라면 혼란은 계속될 것이란 우려가 적지 않은 상황입니다.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시위가 오는 17일을 전후해 예고돼 있는 만큼 탄핵안 발의를 계기로 워싱턴 정가의 긴장감은 높아지고 있습니다.

과거같으면 새 대통령 취임과 새로운 의회 회기의 시작에 따른 관련준비로 의회가 바쁠 상황이지만 그런 모습과는 다른 풍경이라고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기자:한규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