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주거문제 송구”…공정, 남북관계 의지도 강조
입력 2021.01.12 (07:33) 수정 2021.01.12 (07:3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 대통령은 또 공급확대 등 주택공급 방안을 신속히 마련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주거문제와 관련해 송구하다며 처음으로 직접 사과했습니다.

남북관계 전환을 위한 의지도 재차 강조했습니다.

정창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1년 전 문 대통령은 집값은 반드시 잡겠다며 부동산시장 안정화에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2020년 1월 신년 기자회견 : "(일부 지역은) 급격한 가격 상승이 있었는데 그런 급격한 가격 상승들은 원상회복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20여 차례 대책에도 부동산시장이 진정되지 않자 처음으로 국민에 사과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주거 문제의 어려움으로 낙심이 큰 국민들께는 매우 송구한 마음입니다. 주거 안정을 위해 필요한 대책 마련을 주저하지 않겠습니다."]

그러면서 특별히 공급 확대에 역점을 두고 실효성 있는 주택공급 방안을 서두르겠다고 밝혔습니다.

사회 핵심 가치로는 공정을 꼽았습니다.

권력기관 개혁과 경제와 노동 관련 입법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뒤 올해는 코로나 위기 이후 사회 각 분야에서 요구되는 공정에 대한 요구에도 응답하겠다고 했습니다.

연초 정치권 화두가 된 두 전직 대통령 사면론엔 구체적 언급이 없었습니다.

교착상태의 남북관계를 대전환시키기 위해서는 대화 지속 원칙을 강조했습니다.

남북 관계는 기존 합의한 3대 원칙을 공동 이행하면서 국제사회의 지지를 이끌어내면 평화의 길로 갈 수 있다는 게 문 대통령의 구상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언제든 어디서든 만나고, 비대면의 방식으로도 대화할 수 있다는 우리의 의지는 변함 없습니다."]

문 대통령의 신년사엔 지난해 제안했던 종전선언 등이 빠져 한층 신중해진 모습입니다.

'격차를 좁히는 위기 극복'에 청와대는 방점을 찍었는데, 구체적인 대책들은 이달 별도로 열릴 신년기자회견에서 언급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정창화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 강희준/영상편집:이윤진/그래픽:이요한
  • 文 “주거문제 송구”…공정, 남북관계 의지도 강조
    • 입력 2021-01-12 07:33:31
    • 수정2021-01-12 07:37:47
    뉴스광장
[앵커]

문 대통령은 또 공급확대 등 주택공급 방안을 신속히 마련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주거문제와 관련해 송구하다며 처음으로 직접 사과했습니다.

남북관계 전환을 위한 의지도 재차 강조했습니다.

정창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1년 전 문 대통령은 집값은 반드시 잡겠다며 부동산시장 안정화에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2020년 1월 신년 기자회견 : "(일부 지역은) 급격한 가격 상승이 있었는데 그런 급격한 가격 상승들은 원상회복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20여 차례 대책에도 부동산시장이 진정되지 않자 처음으로 국민에 사과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주거 문제의 어려움으로 낙심이 큰 국민들께는 매우 송구한 마음입니다. 주거 안정을 위해 필요한 대책 마련을 주저하지 않겠습니다."]

그러면서 특별히 공급 확대에 역점을 두고 실효성 있는 주택공급 방안을 서두르겠다고 밝혔습니다.

사회 핵심 가치로는 공정을 꼽았습니다.

권력기관 개혁과 경제와 노동 관련 입법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뒤 올해는 코로나 위기 이후 사회 각 분야에서 요구되는 공정에 대한 요구에도 응답하겠다고 했습니다.

연초 정치권 화두가 된 두 전직 대통령 사면론엔 구체적 언급이 없었습니다.

교착상태의 남북관계를 대전환시키기 위해서는 대화 지속 원칙을 강조했습니다.

남북 관계는 기존 합의한 3대 원칙을 공동 이행하면서 국제사회의 지지를 이끌어내면 평화의 길로 갈 수 있다는 게 문 대통령의 구상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언제든 어디서든 만나고, 비대면의 방식으로도 대화할 수 있다는 우리의 의지는 변함 없습니다."]

문 대통령의 신년사엔 지난해 제안했던 종전선언 등이 빠져 한층 신중해진 모습입니다.

'격차를 좁히는 위기 극복'에 청와대는 방점을 찍었는데, 구체적인 대책들은 이달 별도로 열릴 신년기자회견에서 언급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정창화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 강희준/영상편집:이윤진/그래픽:이요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