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주택 거래액 대전 9.3조·세종 3.8조 원
입력 2021.01.12 (08:34) 수정 2021.01.12 (09:02)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해 대전의 주택 매매거래 총액이 9조 2천7백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부동산정보업체인 직방이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14%의 집값 상승률을 보인 대전은 주택 매매거래 총액이 9조 2천7백억 원을 기록해 2019년보다 8천4백억 원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37%의 집값 상승률을 기록한 세종에서는 3조 8천억 원이 거래돼 2019년보다 거래액이 68% 급증했습니다.

충남에서도 2019년보다 2조 9천억 원 늘어난 8조 3천6백억 원이 거래됐습니다.
  • 지난해 주택 거래액 대전 9.3조·세종 3.8조 원
    • 입력 2021-01-12 08:34:32
    • 수정2021-01-12 09:02:57
    뉴스광장(대전)
지난해 대전의 주택 매매거래 총액이 9조 2천7백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부동산정보업체인 직방이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14%의 집값 상승률을 보인 대전은 주택 매매거래 총액이 9조 2천7백억 원을 기록해 2019년보다 8천4백억 원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37%의 집값 상승률을 기록한 세종에서는 3조 8천억 원이 거래돼 2019년보다 거래액이 68% 급증했습니다.

충남에서도 2019년보다 2조 9천억 원 늘어난 8조 3천6백억 원이 거래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