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11월까지 재정적자 98조·나라빚 826조…“4차 추경 영향”
입력 2021.01.12 (10:03) 수정 2021.01.12 (10:21) 경제
지난해 11월까지 나라 살림 적자가 98조 원을 넘어 100조 원에 다가섰습니다. 국가 채무는 4차 추경 집행 등에 따라 826조 원을 넘었습니다.

기획재정부가 오늘(12일) 발표한 '월간재정동향 1월호'를 보면 지난해 11월까지 정부 총수입은 437조8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2조4천억 원 늘었습니다.

지난해 11월 총수입은 28조 2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9천억 원 감소했습니다. 기금 수입은 늘었지만, 부가가치세가 8천억 원 줄었고, 교통세가 1조 3천억 원 감소하는 등 국세 수입이 1년 전보다 2조 천억 원 줄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각종 세정 지원에 따른 감소분이 반영된 것입니다. 세외 수입도 1년 전보다 2천억 원 줄었습니다.

11월까지 정부 총지출은 501조 1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57조 8천억 원 늘었습니다. 특히 11월엔 영유아 보육료 지원과 구직 급여 등 4차 추경 사업 집행 등으로 지출이 1년 전보다 6조 9천억 원 늘어 총지출이 32조 6천억 원이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월~11월 통합재정 수지는 63조 3천억 원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국민연금 등 사회 보장성 기금의 수지를 빼 정부의 실질적인 재정 상황을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 적자는 98조 3천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52조 7천억 원 늘었습니다.

이 여파로 지난해 11월 말 기준 국가 채무는 826조 2천억 원으로 전월보다 13조 4천억 원 늘었습니다. 2019년 말보단 127조 3천억 원 늘었습니다.

정부는 국세 수입 감소 등에 따른 총수입 감소와 4차 추경 집행 등 총지출 증가로 인해 재정수지가 적자를 기록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지난해 연간 재정수지와 국가 채무는 4차 추경 전망 수준으로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앞서 4차 추경 편성 당시 올해 연간 관리재정수지 적자는 118조6천억 원, 국가채무는 846조9천억 원으로 전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기획재정부 제공]
  • 지난해 11월까지 재정적자 98조·나라빚 826조…“4차 추경 영향”
    • 입력 2021-01-12 10:03:29
    • 수정2021-01-12 10:21:08
    경제
지난해 11월까지 나라 살림 적자가 98조 원을 넘어 100조 원에 다가섰습니다. 국가 채무는 4차 추경 집행 등에 따라 826조 원을 넘었습니다.

기획재정부가 오늘(12일) 발표한 '월간재정동향 1월호'를 보면 지난해 11월까지 정부 총수입은 437조8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2조4천억 원 늘었습니다.

지난해 11월 총수입은 28조 2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9천억 원 감소했습니다. 기금 수입은 늘었지만, 부가가치세가 8천억 원 줄었고, 교통세가 1조 3천억 원 감소하는 등 국세 수입이 1년 전보다 2조 천억 원 줄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각종 세정 지원에 따른 감소분이 반영된 것입니다. 세외 수입도 1년 전보다 2천억 원 줄었습니다.

11월까지 정부 총지출은 501조 1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57조 8천억 원 늘었습니다. 특히 11월엔 영유아 보육료 지원과 구직 급여 등 4차 추경 사업 집행 등으로 지출이 1년 전보다 6조 9천억 원 늘어 총지출이 32조 6천억 원이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월~11월 통합재정 수지는 63조 3천억 원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국민연금 등 사회 보장성 기금의 수지를 빼 정부의 실질적인 재정 상황을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 적자는 98조 3천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52조 7천억 원 늘었습니다.

이 여파로 지난해 11월 말 기준 국가 채무는 826조 2천억 원으로 전월보다 13조 4천억 원 늘었습니다. 2019년 말보단 127조 3천억 원 늘었습니다.

정부는 국세 수입 감소 등에 따른 총수입 감소와 4차 추경 집행 등 총지출 증가로 인해 재정수지가 적자를 기록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지난해 연간 재정수지와 국가 채무는 4차 추경 전망 수준으로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앞서 4차 추경 편성 당시 올해 연간 관리재정수지 적자는 118조6천억 원, 국가채무는 846조9천억 원으로 전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기획재정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