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실리콘밸리 최대 투자사 ‘PnP 서울지사’ 유치…4월 설립예정
입력 2021.01.12 (10:09) 수정 2021.01.12 (10:21) 경제
서울시가 미국 실리콘밸리 최대 글로벌 투자사인 ‘플러그앤플레이(PnP)’의 서울지사를 유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과 사이드 아미디 PnP 회장은 미국 현지시각으로 어제(11일) 개막한 세계 최대 가전·ICT 박람회인 ‘CES 2021’에서 온라인 대담을 하고, PnP 서울지사 설립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서 권한대행은 사이드 아미디 PnP 회장과의 대담을 통해 “글로벌 벤처 캐피탈을 리드하고 있는 가장 모범적인 PnP가 서울에 지사를 설립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서울시는 PnP가 투자 보육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시와 PnP는 작년 1월 실리콘밸리 현지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서울지사 설립을 비롯해 서울의 유망 창업기업의 해외진출과 서울의 창업 생태계 발전에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한 바 있습니다. 이후 논의를 본격화해 서울지사 설립을 최종 확정했으며 올해 4월 설립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PnP 서울지사 설립 이후 특히 스마트도시분야의 협력을 본격화하고, 유망 스타트업 투자에 공동으로 나설 방침입니다.

PnP는 실리콘밸리 소재 스타트업 투자사이자 액셀러레이터로 페이팔, 드롭박스, 랜딩클럽에 초기 투자했고, 2019년 한 해 250개 기업에 투자했으며, 지난 3년간 연평균 3천만 달러를 투자해 왔습니다.

한편, CES에 마련된 서울관은 CES 공식 온라인 전시관과 서울시가 마련한 별도 홈페이지(smartseoul.net)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부대행사인 ‘LIVE CES 서울’은 서울시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볼 수 있습니다.

서 대행은 “서울시는 서울이 새로운 솔루션의 테스트베드가 될 수 있도록 기업과 공공을 연결하고, 제도적·재정적 지원에도 나서겠다.”라며 “CES 주관기관인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와도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이어나가 CES를 계기로 서울의 유망한 혁신기업들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측면 지원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시 제공]
  • 미국 실리콘밸리 최대 투자사 ‘PnP 서울지사’ 유치…4월 설립예정
    • 입력 2021-01-12 10:09:42
    • 수정2021-01-12 10:21:56
    경제
서울시가 미국 실리콘밸리 최대 글로벌 투자사인 ‘플러그앤플레이(PnP)’의 서울지사를 유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과 사이드 아미디 PnP 회장은 미국 현지시각으로 어제(11일) 개막한 세계 최대 가전·ICT 박람회인 ‘CES 2021’에서 온라인 대담을 하고, PnP 서울지사 설립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서 권한대행은 사이드 아미디 PnP 회장과의 대담을 통해 “글로벌 벤처 캐피탈을 리드하고 있는 가장 모범적인 PnP가 서울에 지사를 설립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서울시는 PnP가 투자 보육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시와 PnP는 작년 1월 실리콘밸리 현지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서울지사 설립을 비롯해 서울의 유망 창업기업의 해외진출과 서울의 창업 생태계 발전에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한 바 있습니다. 이후 논의를 본격화해 서울지사 설립을 최종 확정했으며 올해 4월 설립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PnP 서울지사 설립 이후 특히 스마트도시분야의 협력을 본격화하고, 유망 스타트업 투자에 공동으로 나설 방침입니다.

PnP는 실리콘밸리 소재 스타트업 투자사이자 액셀러레이터로 페이팔, 드롭박스, 랜딩클럽에 초기 투자했고, 2019년 한 해 250개 기업에 투자했으며, 지난 3년간 연평균 3천만 달러를 투자해 왔습니다.

한편, CES에 마련된 서울관은 CES 공식 온라인 전시관과 서울시가 마련한 별도 홈페이지(smartseoul.net)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부대행사인 ‘LIVE CES 서울’은 서울시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볼 수 있습니다.

서 대행은 “서울시는 서울이 새로운 솔루션의 테스트베드가 될 수 있도록 기업과 공공을 연결하고, 제도적·재정적 지원에도 나서겠다.”라며 “CES 주관기관인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와도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이어나가 CES를 계기로 서울의 유망한 혁신기업들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측면 지원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시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