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포스트 코로나 불평등 해소 TF’ 구성…이익공유제 논의
입력 2021.01.12 (11:37) 수정 2021.01.12 (11:51)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이른바 ‘코로나 이익공유제’ 실현 방안을 논의할 당내 TF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오늘(12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코로나로 이익을 얻은 업종이 그 일부를 사회에 기여해 피해가 큰 쪽을 돕게하는 ‘코로나 이익공유제’ 필요성을 거듭 주장하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홍 정책위의장은 내일 ‘포스트 코로나 불평등 해소 및 재정정책 TF’를 구성하고 직접 단장을 맡을 것이라며 정부와 민간이 협력할 수 있는 길을 적극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홍 정책위의장은 코로나 시대 불평등을 나타내주는 지표로, 코로나19의 충격이 가장 컸던 작년 2분기 중소기업의 전년대비 생산 감소폭은 대기업의 2배 이상이었다는 자료가 담긴 지난해 말 한국은행 보고서를 제시했습니다.

‘소득 5분위배율’의 경우 최상위인 4, 5분위의 소득 감소는 3.6%~4.4%에 그친 반면, 최하위 20%인 1분위의 소득 감소는 17.2%에 달할 정도였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코로나 이익공유제’와 관련해 민주당은 업계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한다는 방침인데, 참여 대상으로는 거대 포털과 플랫폼 기업 등 비대면 업종을 꼽고 있습니다.

홍 정책위의장은 이익공유제를 사회주의적 발상이라고 밝힌 국민의힘을 향해선 유감이라며 불평등 극복과 새로운 경제 도약을 위해선 민간의 참여와 함께 확장 재정으로 국가가 적극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맞받았습니다.
  • 與,‘포스트 코로나 불평등 해소 TF’ 구성…이익공유제 논의
    • 입력 2021-01-12 11:37:55
    • 수정2021-01-12 11:51:36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이른바 ‘코로나 이익공유제’ 실현 방안을 논의할 당내 TF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오늘(12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코로나로 이익을 얻은 업종이 그 일부를 사회에 기여해 피해가 큰 쪽을 돕게하는 ‘코로나 이익공유제’ 필요성을 거듭 주장하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홍 정책위의장은 내일 ‘포스트 코로나 불평등 해소 및 재정정책 TF’를 구성하고 직접 단장을 맡을 것이라며 정부와 민간이 협력할 수 있는 길을 적극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홍 정책위의장은 코로나 시대 불평등을 나타내주는 지표로, 코로나19의 충격이 가장 컸던 작년 2분기 중소기업의 전년대비 생산 감소폭은 대기업의 2배 이상이었다는 자료가 담긴 지난해 말 한국은행 보고서를 제시했습니다.

‘소득 5분위배율’의 경우 최상위인 4, 5분위의 소득 감소는 3.6%~4.4%에 그친 반면, 최하위 20%인 1분위의 소득 감소는 17.2%에 달할 정도였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코로나 이익공유제’와 관련해 민주당은 업계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한다는 방침인데, 참여 대상으로는 거대 포털과 플랫폼 기업 등 비대면 업종을 꼽고 있습니다.

홍 정책위의장은 이익공유제를 사회주의적 발상이라고 밝힌 국민의힘을 향해선 유감이라며 불평등 극복과 새로운 경제 도약을 위해선 민간의 참여와 함께 확장 재정으로 국가가 적극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맞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