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방 생활안전 출동 7.1% 감소…벌집제거가 가장 많아
입력 2021.01.12 (12:00) 수정 2021.01.12 (13:03) 사회
동물 포획이나 잠김 개방 등 생활안전을 위한 소방대 출동 건수가 지난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방청은 2020년 생활안전출동은 40만 102건으로 전년에 비해 3만 432건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분야별로는 벌집제거가 13만 6천여 건으로, 가장 많은 34.1%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동물 포획 9만 3천여 건, 안전조치 9만 2천여 건, 잠김개방 5만 2천여 건의 순이었습니다.

소방청은 지난해 긴 장마로 소방시설 오동작, 산사태, 배수지원 등은 늘었고, 벌집제거, 태풍피해, 급수지원은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9만 6천여 건으로 출동 건수가 가장 많았고, 서울 5만 3천여 건, 경북 3만 4천여 건의 순이었습니다.
  • 소방 생활안전 출동 7.1% 감소…벌집제거가 가장 많아
    • 입력 2021-01-12 12:00:11
    • 수정2021-01-12 13:03:52
    사회
동물 포획이나 잠김 개방 등 생활안전을 위한 소방대 출동 건수가 지난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방청은 2020년 생활안전출동은 40만 102건으로 전년에 비해 3만 432건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분야별로는 벌집제거가 13만 6천여 건으로, 가장 많은 34.1%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동물 포획 9만 3천여 건, 안전조치 9만 2천여 건, 잠김개방 5만 2천여 건의 순이었습니다.

소방청은 지난해 긴 장마로 소방시설 오동작, 산사태, 배수지원 등은 늘었고, 벌집제거, 태풍피해, 급수지원은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9만 6천여 건으로 출동 건수가 가장 많았고, 서울 5만 3천여 건, 경북 3만 4천여 건의 순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