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11월까지 재정적자 98조 원…“추경 집행 영향”
입력 2021.01.12 (12:26) 수정 2021.01.12 (12:3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해 11월까지 나라살림 적자가 100조 원에 다가서고 국가 채무도 826조 원을 넘어섰습니다.

기획재정부가 오늘 발표한 ‘월간재정동향 1월호’를 보면,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세금이 전년에 비해 9조 원 가까이 준 반면, 코로나19의 확산 여파로 추경을 집행하면서 지출은 57조 원 넘게 늘어 나라살림 적자가 98조 원을 넘어섰습니다.

국가 채무도 이 기간 127조 원 넘게 불어나 826조 2천 억 원까지 치솟았습니다.
  • 지난해 11월까지 재정적자 98조 원…“추경 집행 영향”
    • 입력 2021-01-12 12:26:03
    • 수정2021-01-12 12:32:40
    뉴스 12
지난해 11월까지 나라살림 적자가 100조 원에 다가서고 국가 채무도 826조 원을 넘어섰습니다.

기획재정부가 오늘 발표한 ‘월간재정동향 1월호’를 보면,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세금이 전년에 비해 9조 원 가까이 준 반면, 코로나19의 확산 여파로 추경을 집행하면서 지출은 57조 원 넘게 늘어 나라살림 적자가 98조 원을 넘어섰습니다.

국가 채무도 이 기간 127조 원 넘게 불어나 826조 2천 억 원까지 치솟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