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밑줄긋기’ 허용해 형평성 해쳐” 변시 응시생들, 추미애 장관 고발
입력 2021.01.12 (13:31) 수정 2021.01.12 (13:41) 사회
이달 초 치러진 제10회 변호사 시험의 일부 응시생들이 '법전에 밑줄이 가능하다'는 공지가 통일되지 않아 시험의 공정성을 해쳤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고발했습니다.

변호사 시험 응시생 6명은 오늘(12일) 오전 추미애 장관과 법무부 법조인력과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습니다.

이들은 일부 수험생들이 응시자 준수사항과 달리 감독관 안내에 따라 시험 과정에서 법전에 밑줄을 쳤다며, "이는 다른 응시생들에 비해서 명백히 우위를 점할 수 있는 행위이자, 일종의 부정행위"라 주장했습니다.

이어 법무부가 "응시생들에게 부정행위를 저지를 것을 허용하고 부추긴 것으로 시험의 공정성과 형평성을 저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해당 응시생들에게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은 것은 법령상 의무를 유기한 것에 해당"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법무부 장관은 변호사 시험 응시자에게 필요한 준비사항 등을 최소 5일 전까지 공고해야 하고, 근무요령을 준수하지 않는 감독관들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물어야 할 직무상 의무가 있지만, 이를 유기했다"고도 말했습니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제10회 변호사시험을 진행했습니다.

법무부의 응시자 준수사항에는 '시험용 법전에 낙서나 줄긋기 등을 해서는 안 된다'고 돼 있지만, 지난 5일 일부 고사장에선 감독관들이 '법전에 밑줄을 치는 것이 가능하다'고 안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무부는 지난 7일에서야 모든 응시생에게 '법전에 밑줄을 쳐도 된다'고 정식으로 공지했는데, 응시생들 사이에서는 법무부가 시험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 “‘밑줄긋기’ 허용해 형평성 해쳐” 변시 응시생들, 추미애 장관 고발
    • 입력 2021-01-12 13:31:35
    • 수정2021-01-12 13:41:28
    사회
이달 초 치러진 제10회 변호사 시험의 일부 응시생들이 '법전에 밑줄이 가능하다'는 공지가 통일되지 않아 시험의 공정성을 해쳤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고발했습니다.

변호사 시험 응시생 6명은 오늘(12일) 오전 추미애 장관과 법무부 법조인력과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습니다.

이들은 일부 수험생들이 응시자 준수사항과 달리 감독관 안내에 따라 시험 과정에서 법전에 밑줄을 쳤다며, "이는 다른 응시생들에 비해서 명백히 우위를 점할 수 있는 행위이자, 일종의 부정행위"라 주장했습니다.

이어 법무부가 "응시생들에게 부정행위를 저지를 것을 허용하고 부추긴 것으로 시험의 공정성과 형평성을 저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해당 응시생들에게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은 것은 법령상 의무를 유기한 것에 해당"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법무부 장관은 변호사 시험 응시자에게 필요한 준비사항 등을 최소 5일 전까지 공고해야 하고, 근무요령을 준수하지 않는 감독관들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물어야 할 직무상 의무가 있지만, 이를 유기했다"고도 말했습니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제10회 변호사시험을 진행했습니다.

법무부의 응시자 준수사항에는 '시험용 법전에 낙서나 줄긋기 등을 해서는 안 된다'고 돼 있지만, 지난 5일 일부 고사장에선 감독관들이 '법전에 밑줄을 치는 것이 가능하다'고 안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무부는 지난 7일에서야 모든 응시생에게 '법전에 밑줄을 쳐도 된다'고 정식으로 공지했는데, 응시생들 사이에서는 법무부가 시험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