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날씨] 수도권·충청 일부 ‘대설주의보’…5cm 내외 강한 눈
입력 2021.01.12 (17:01) 수정 2021.01.12 (17:12)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수도권과 충청 일부 지역에는 대설 주의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오후부터 수도권과 충남, 호남 서해안에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밤까지 많은 눈이 예상됩니다.

재난 방송 센터 연결해, 눈 상황 살펴보겠습니다.

오수진 기상 캐스터, 지금 눈이 제법 내리고 있어요?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말씀하신대로 수도권과 충청 일부 지역에는 대설 주의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눈발이 꽤 강하게 쏟아지고 있습니다.

먼저 현재 상황, 재난방송센터 CCTV로 확인해보겠는데요.

먼저 서울 광장의 모습입니다.

인적이 드문 서울 광장에는 이미 많은 눈이 쌓여 있고, 강한 눈발 때문에 시야확보가 평소보다 어려운 상황입니다.

서울역 방향 도로는 이미 차들이 더딘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어서 송파구에 위치한 탄천 주차장입니다.

주차되어 있는 관광버스 위로 눈이 꽤 쌓여 있습니다.

다음은 한강 강변북로 상황입니다.

많은 눈이 계속되면서 시야 확보도 쉽지 않고, 눈이 쌓인 미끄러운 도로때문에 평소보다 더 이르게 교통 정체를 보이고 있고, 이렇게 원활하지 못한 흐름때문에 현재 강변북로 진입로마다 큰 정체를 이루고 있는 곳이 많습니다.

지금까지의 적설은 조금 전 여의도 KBS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운동화의 앞 코가 잠길만큼, 작은 종이컵의 반이 묻힐만큼 이미 많은 눈이 쌓였고요.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의 적설은 지금까지 2cm로 관측됐습니다.

눈은 오늘 밤까지 이어지겠습니다.

강원 영서 지역은 내일 새벽까지도 눈이 이어지겠습니다.

앞으로 수도권, 충북, 경북북부내륙, 경북산지, 강원영서, 울릉도.독도에는 최고 5cm 충남, 전북 1~3cm 전남권북부 1cm 내외의 눈이 내리겠습니다.

퇴근 시간과 맞물려 많은 눈이 예상되는 만큼 교통 혼잡이 더 길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참고 하셔야겠습니다.

날씨였습니다.
  • [날씨] 수도권·충청 일부 ‘대설주의보’…5cm 내외 강한 눈
    • 입력 2021-01-12 17:01:59
    • 수정2021-01-12 17:12:23
    뉴스 5
[앵커]

수도권과 충청 일부 지역에는 대설 주의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오후부터 수도권과 충남, 호남 서해안에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밤까지 많은 눈이 예상됩니다.

재난 방송 센터 연결해, 눈 상황 살펴보겠습니다.

오수진 기상 캐스터, 지금 눈이 제법 내리고 있어요?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말씀하신대로 수도권과 충청 일부 지역에는 대설 주의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눈발이 꽤 강하게 쏟아지고 있습니다.

먼저 현재 상황, 재난방송센터 CCTV로 확인해보겠는데요.

먼저 서울 광장의 모습입니다.

인적이 드문 서울 광장에는 이미 많은 눈이 쌓여 있고, 강한 눈발 때문에 시야확보가 평소보다 어려운 상황입니다.

서울역 방향 도로는 이미 차들이 더딘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어서 송파구에 위치한 탄천 주차장입니다.

주차되어 있는 관광버스 위로 눈이 꽤 쌓여 있습니다.

다음은 한강 강변북로 상황입니다.

많은 눈이 계속되면서 시야 확보도 쉽지 않고, 눈이 쌓인 미끄러운 도로때문에 평소보다 더 이르게 교통 정체를 보이고 있고, 이렇게 원활하지 못한 흐름때문에 현재 강변북로 진입로마다 큰 정체를 이루고 있는 곳이 많습니다.

지금까지의 적설은 조금 전 여의도 KBS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운동화의 앞 코가 잠길만큼, 작은 종이컵의 반이 묻힐만큼 이미 많은 눈이 쌓였고요.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의 적설은 지금까지 2cm로 관측됐습니다.

눈은 오늘 밤까지 이어지겠습니다.

강원 영서 지역은 내일 새벽까지도 눈이 이어지겠습니다.

앞으로 수도권, 충북, 경북북부내륙, 경북산지, 강원영서, 울릉도.독도에는 최고 5cm 충남, 전북 1~3cm 전남권북부 1cm 내외의 눈이 내리겠습니다.

퇴근 시간과 맞물려 많은 눈이 예상되는 만큼 교통 혼잡이 더 길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참고 하셔야겠습니다.

날씨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