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술의 순간] 지휘봉 잡은 김선욱 “지휘가 몇십배 더 힘들어요”
입력 2021.01.12 (19:06) 수정 2021.01.21 (15:09) 영상K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피아니스트와 지휘자, 어느 쪽이 더 어렵고 힘들까요. 생애 첫 지휘에 도전하는 피아니스트 김선욱에게 직접 물었습니다.

올해로 34살. 19살 때 리즈 국제 콩쿠르 최연소 우승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뒤에도 흔들림 없이 베토벤과 브람스에 천착해온 그는 왜 갑자기 지휘봉을 잡은 걸까요?

피아니스트로 시작해 거장 지휘자로 성장한 정명훈을 닮고 싶었을까요?

심층 인터뷰에 담았습니다.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 [예술의 순간] 지휘봉 잡은 김선욱 “지휘가 몇십배 더 힘들어요”
    • 입력 2021-01-12 19:06:28
    • 수정2021-01-21 15:09:48
    영상K
피아니스트와 지휘자, 어느 쪽이 더 어렵고 힘들까요. 생애 첫 지휘에 도전하는 피아니스트 김선욱에게 직접 물었습니다.

올해로 34살. 19살 때 리즈 국제 콩쿠르 최연소 우승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뒤에도 흔들림 없이 베토벤과 브람스에 천착해온 그는 왜 갑자기 지휘봉을 잡은 걸까요?

피아니스트로 시작해 거장 지휘자로 성장한 정명훈을 닮고 싶었을까요?

심층 인터뷰에 담았습니다.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