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파에 편의점 찾은 아이…30분 만에 엄마 품으로
입력 2021.01.12 (19:25) 수정 2021.01.12 (20:15)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새벽 강추위 속에, 6살 어린이가 내복 차림으로 동네 편의점에 가 엄마를 찾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출근 준비를 하던 부모가 잠시 주차장에 나간 사이였는데요.

편의점과 경찰의 공조로 30여 분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조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하 20도의 한파가 몰아친 지난 8일 이른 새벽.

얇은 내복 차림의 어린이가 두 손을 모으고 편의점에 들어옵니다.

자고 일어났더니 엄마가 없어져 찾으러 왔다는 아이.

편의점 점주는 곧장 난로 앞에 세우고 외투를 입혀 몸을 녹여줍니다.

[윤성민/편의점 점주 : "혼자 울면서 여길 들어왔어요. 내복 차림에 들어와서 많이 춥고 긴장하고 그래서 긴장 좀 완화시키고 하느라고…."]

점주가 어디론가 전화를 걸고 조금 뒤 경찰이 출동합니다.

하지만 놀란 아이는 집 주소나 전화번호를 기억하지 못합니다.

마침 그때 경찰에 실종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권태우/청주 오창지구대 : "(아이와 순찰차에)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었고요. 부모님의 신고가 들어와서 신고자랑 통화하니까 '자기 아이인 것 같다'(고 하셨어요)."]

30분 만에 무사히 집으로 돌아간 아이는 이날 오후 어머니와 편의점에 다시 찾아와 감사 인사를 남겼습니다.

[이○○ 군 아버지 : "아내가 이중 주차된 것을 빼기 위해서…. '아이가 자니까 잠깐 나갔다 와야지' 하고 한 7~8분 정도 자리를 비웠는데…."]

아이를 찾아준 편의점은 실종 아동을 발견하면 경찰에 신고하는 범죄예방신고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2017년 7월부터 지난해까지 전국 편의점을 통해 아동과 치매 환자 등 70여 명이 안전하게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
  • 한파에 편의점 찾은 아이…30분 만에 엄마 품으로
    • 입력 2021-01-12 19:25:08
    • 수정2021-01-12 20:15:03
    뉴스7(청주)
[앵커]

새벽 강추위 속에, 6살 어린이가 내복 차림으로 동네 편의점에 가 엄마를 찾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출근 준비를 하던 부모가 잠시 주차장에 나간 사이였는데요.

편의점과 경찰의 공조로 30여 분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조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하 20도의 한파가 몰아친 지난 8일 이른 새벽.

얇은 내복 차림의 어린이가 두 손을 모으고 편의점에 들어옵니다.

자고 일어났더니 엄마가 없어져 찾으러 왔다는 아이.

편의점 점주는 곧장 난로 앞에 세우고 외투를 입혀 몸을 녹여줍니다.

[윤성민/편의점 점주 : "혼자 울면서 여길 들어왔어요. 내복 차림에 들어와서 많이 춥고 긴장하고 그래서 긴장 좀 완화시키고 하느라고…."]

점주가 어디론가 전화를 걸고 조금 뒤 경찰이 출동합니다.

하지만 놀란 아이는 집 주소나 전화번호를 기억하지 못합니다.

마침 그때 경찰에 실종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권태우/청주 오창지구대 : "(아이와 순찰차에)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었고요. 부모님의 신고가 들어와서 신고자랑 통화하니까 '자기 아이인 것 같다'(고 하셨어요)."]

30분 만에 무사히 집으로 돌아간 아이는 이날 오후 어머니와 편의점에 다시 찾아와 감사 인사를 남겼습니다.

[이○○ 군 아버지 : "아내가 이중 주차된 것을 빼기 위해서…. '아이가 자니까 잠깐 나갔다 와야지' 하고 한 7~8분 정도 자리를 비웠는데…."]

아이를 찾아준 편의점은 실종 아동을 발견하면 경찰에 신고하는 범죄예방신고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2017년 7월부터 지난해까지 전국 편의점을 통해 아동과 치매 환자 등 70여 명이 안전하게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