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창원 30년 만에 ‘의창-성산’ 개편 시동
입력 2021.01.12 (19:32) 수정 2021.01.12 (22:22)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창원시가 과거 정치권의 이해관계에 따라 불합리하게 책정된 의창구와 성산구의 행정구역 경계를 재조정하기로 했습니다.

행정구역과 실제 생활권이 달라 겪는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건데요.

어떻게 바뀌는지, 김소영 기자가 자세히 짚어 드립니다.

[리포트]

지난 1991년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만들어진 창원시 선거구입니다.

위쪽은 갑, 아래는 을 선거구로 조정됐습니다.

당시 정치권은 반송동을 창원 을에, 용지동은 갑 선거구에 편입시켰습니다.

선거구를 특정 정당에 유리하도록 자의적으로 획정한 이른바 '게리멘더링'이 적용된 거죠.

이렇게 만들어진 선거구는 20년 뒤 통합 창원시가 출범한 뒤에도 그대로 적용됐습니다.

주민 불편도 컸는데요.

창원 의창구와 성산구를 각각 관할하는 창원서부경찰서와 창원중부경찰서 둘 다, 행정구역상 의창구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의창구 대원동 주민들은 행정 업무를 볼 때는 의창구청을, 경찰 민원은 창원중부경찰서를 찾아야 하는 혼란을 겪고 있습니다.

창원시는 지난해 8월부터 행정구역 개편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창원천을 기준으로 성산구와 의창구를 분리해 대원동과 용지동을 성산구로 편입하기로 한 건데요.

이렇게 되면 성산구 인구는 26만여 명으로 4만여 명이 늘어나고, 의창구는 22만여 명으로 4만여 명이 줄어들게 됩니다.

행정구역 개편안은 기본계획 수립과 이해관계인 의견 수렴 절차를 마쳤고, 올해 초부터 주민 의견 수렴을 위한 여론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창원시는 늦어도 올해 상반기에 조례안을 상정하고, 늦어도 하반기 안에는 행정구역 개편을 완료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그래픽:김신아
  • 창원 30년 만에 ‘의창-성산’ 개편 시동
    • 입력 2021-01-12 19:32:34
    • 수정2021-01-12 22:22:43
    뉴스7(창원)
[앵커]

창원시가 과거 정치권의 이해관계에 따라 불합리하게 책정된 의창구와 성산구의 행정구역 경계를 재조정하기로 했습니다.

행정구역과 실제 생활권이 달라 겪는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건데요.

어떻게 바뀌는지, 김소영 기자가 자세히 짚어 드립니다.

[리포트]

지난 1991년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만들어진 창원시 선거구입니다.

위쪽은 갑, 아래는 을 선거구로 조정됐습니다.

당시 정치권은 반송동을 창원 을에, 용지동은 갑 선거구에 편입시켰습니다.

선거구를 특정 정당에 유리하도록 자의적으로 획정한 이른바 '게리멘더링'이 적용된 거죠.

이렇게 만들어진 선거구는 20년 뒤 통합 창원시가 출범한 뒤에도 그대로 적용됐습니다.

주민 불편도 컸는데요.

창원 의창구와 성산구를 각각 관할하는 창원서부경찰서와 창원중부경찰서 둘 다, 행정구역상 의창구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의창구 대원동 주민들은 행정 업무를 볼 때는 의창구청을, 경찰 민원은 창원중부경찰서를 찾아야 하는 혼란을 겪고 있습니다.

창원시는 지난해 8월부터 행정구역 개편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창원천을 기준으로 성산구와 의창구를 분리해 대원동과 용지동을 성산구로 편입하기로 한 건데요.

이렇게 되면 성산구 인구는 26만여 명으로 4만여 명이 늘어나고, 의창구는 22만여 명으로 4만여 명이 줄어들게 됩니다.

행정구역 개편안은 기본계획 수립과 이해관계인 의견 수렴 절차를 마쳤고, 올해 초부터 주민 의견 수렴을 위한 여론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창원시는 늦어도 올해 상반기에 조례안을 상정하고, 늦어도 하반기 안에는 행정구역 개편을 완료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그래픽:김신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