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착! 현장7] 신축년, 얼룩백이 황소 ‘칡소’의 부활
입력 2021.01.12 (19:37) 수정 2021.01.12 (21:01)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신축년 소의 해!

소는 우리민족의 오래된 가축으로 예로부터 인내와 끈기, 성실의 상징이었습니다.

강원도축산기술연구소에선 오래전부터 토종 한우에 대한 복원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포착! 현장7에서 취재했습니다.
  • [포착! 현장7] 신축년, 얼룩백이 황소 ‘칡소’의 부활
    • 입력 2021-01-12 19:37:03
    • 수정2021-01-12 21:01:47
    뉴스7(춘천)
신축년 소의 해!

소는 우리민족의 오래된 가축으로 예로부터 인내와 끈기, 성실의 상징이었습니다.

강원도축산기술연구소에선 오래전부터 토종 한우에 대한 복원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포착! 현장7에서 취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