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부, 노바백스 백신 천만 명분 계약 마무리 단계
입력 2021.01.12 (20:14) 수정 2021.01.12 (20:34) 사회
정부가 미국의 다국적 제약사 '노바백스'와 코로나19 백신 도입을 위해 진행 중인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늘(12일) 예방접종전문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국내 도입 계약이 이뤄진 '아스트라제네카' 등 4개 회사(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 얀센, 화이자)의 백신 외에, 노바백스 백신을 추가로 국내 도입할 계획이며 물량은 협의 중이나 최대 천만 명분 이상이 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바백스 백신은 앞서 정부가 구매 계약을 체결한 아스트라제네카(바이러스벡터)·'화이자(mRNA)' 등과는 다른 제조 방식의 백신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위탁 생산하는 국내 업체 SK바이오사이언스가 위탁 생산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 오전 중대본 회의를 통해 "지금까지 정부는 집단면역 형성에 충분한 물량인 5,600만 명분 백신 도입 계약을 맺었지만 불확실성이 여전하다"며 "국민들이 안심하고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도록 또다른 플랫폼의 백신을 추가 도입하고자 했고, 최근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정부, 노바백스 백신 천만 명분 계약 마무리 단계
    • 입력 2021-01-12 20:14:54
    • 수정2021-01-12 20:34:54
    사회
정부가 미국의 다국적 제약사 '노바백스'와 코로나19 백신 도입을 위해 진행 중인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늘(12일) 예방접종전문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국내 도입 계약이 이뤄진 '아스트라제네카' 등 4개 회사(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 얀센, 화이자)의 백신 외에, 노바백스 백신을 추가로 국내 도입할 계획이며 물량은 협의 중이나 최대 천만 명분 이상이 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바백스 백신은 앞서 정부가 구매 계약을 체결한 아스트라제네카(바이러스벡터)·'화이자(mRNA)' 등과는 다른 제조 방식의 백신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위탁 생산하는 국내 업체 SK바이오사이언스가 위탁 생산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 오전 중대본 회의를 통해 "지금까지 정부는 집단면역 형성에 충분한 물량인 5,600만 명분 백신 도입 계약을 맺었지만 불확실성이 여전하다"며 "국민들이 안심하고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도록 또다른 플랫폼의 백신을 추가 도입하고자 했고, 최근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