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과후 봉사자 공무직 전환은 불공정”
입력 2021.01.12 (22:07) 수정 2021.01.12 (22:13)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상남도교육청이 방과후 자원봉사자 340여 명을 교육 공무직으로 전환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윤성미 경남도의원이 채용 절차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윤 의원은 오늘(12일) 열린 경남도의회 5분 발언에서 근무 경력 1년 미만자들까지 공무직 전환 대상에 포함된 것은 전형적인 탁상행정이라며 교육청이 불공정 논란을 자초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방과후 봉사자 공무직 전환은 불공정”
    • 입력 2021-01-12 22:07:50
    • 수정2021-01-12 22:13:54
    뉴스9(창원)
경상남도교육청이 방과후 자원봉사자 340여 명을 교육 공무직으로 전환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윤성미 경남도의원이 채용 절차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윤 의원은 오늘(12일) 열린 경남도의회 5분 발언에서 근무 경력 1년 미만자들까지 공무직 전환 대상에 포함된 것은 전형적인 탁상행정이라며 교육청이 불공정 논란을 자초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