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해안 호수·하천 해빙 시작…안전사고 주의 필요
입력 2021.01.12 (23:57) 수정 2021.01.13 (00:06)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근 한파로 얼었던 동해안 호수와 하천에서 얼음이 녹기 시작해, 출입 금지 등 안전사고 예방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강릉시 등 동해안 시군은 오늘(12일)부터 기온이 점차 오르면서 강릉 경포호 등 동해안 호수와 하천에 생긴 얼음 두께가 얇아지고 있다며, 주요 지점에 출입통제선을 설치하고 예찰활동 등 안전사고 예방에 나섰습니다.

어제 오후 2시쯤에는 강릉 경포호 중앙까지 걸어들어간 70대 남성이 갑자기 얼음이 깨지며 물에 빠졌다가 119구조대에 구조됐습니다.
  • 동해안 호수·하천 해빙 시작…안전사고 주의 필요
    • 입력 2021-01-12 23:57:55
    • 수정2021-01-13 00:06:52
    뉴스9(강릉)
최근 한파로 얼었던 동해안 호수와 하천에서 얼음이 녹기 시작해, 출입 금지 등 안전사고 예방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강릉시 등 동해안 시군은 오늘(12일)부터 기온이 점차 오르면서 강릉 경포호 등 동해안 호수와 하천에 생긴 얼음 두께가 얇아지고 있다며, 주요 지점에 출입통제선을 설치하고 예찰활동 등 안전사고 예방에 나섰습니다.

어제 오후 2시쯤에는 강릉 경포호 중앙까지 걸어들어간 70대 남성이 갑자기 얼음이 깨지며 물에 빠졌다가 119구조대에 구조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강릉)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