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파·강풍 뒤 괭생이모자반 습격…양식장 ‘골칫거리’
입력 2021.01.13 (07:45) 수정 2021.01.13 (09:21) 뉴스광장(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폭설과 한파로 농어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신안 등 섬 지역에는 중국 해역에서 밀려온 괭생이모자반이 골칫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양식장은 물론 바닷가와 마을 포구까지 엉망이 됐습니다.

김광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신안군 흑산도의 한 선착장.

북서풍을 타고 밀려든 중국발 괭생이모자반을 어민들이 기중기를 이용해 치우고 있 습니다.

최근 폭설을 몰고 온 강한 북서풍이 바다에서 표류하던 괭생이모자반을 섬으로 밀어붙인 것입니다.

신안 대둔도의 어류 양식장 50ha와 30ha의 전복 가두리가 엉망이 됐습니다.

[김남중/신안군 흑산면 대둔도 : “파도가 치면 계속(괭생이모자반이)전복이나 우럭 양식장의 안으로 들어가거든요 그물이 파손된 사람도 있고 가두리가 파손된 사람도 있고.”]

멋진 해변을 자랑하는 신안 자은도에도 괭생이모자반 150톤가량이 유입됐습니다.

김 양식장에도 밀려들어 김 발에 피해를 주고 있습니다.

[이승현/신안군 자은면사무소 : “주민 피해는 김양식장을 하고 있는 욕지 어촌계 320ha 김양식장에 모자반이 상당히 많이 유입돼 있습니다.”]

신안군 섬에 밀려든 괭생이모자반은 1500톤에 달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강한 한파에 수도관 등이 동파돼 수돗물 공급마저 끊긴 섬 마을.

여기에 불청객 괭생이모자반까지 밀려들면서 섬 주민들의 고통은 이중 삼중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광진 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
  • 한파·강풍 뒤 괭생이모자반 습격…양식장 ‘골칫거리’
    • 입력 2021-01-13 07:45:50
    • 수정2021-01-13 09:21:14
    뉴스광장(광주)
[앵커]

최근 폭설과 한파로 농어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신안 등 섬 지역에는 중국 해역에서 밀려온 괭생이모자반이 골칫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양식장은 물론 바닷가와 마을 포구까지 엉망이 됐습니다.

김광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신안군 흑산도의 한 선착장.

북서풍을 타고 밀려든 중국발 괭생이모자반을 어민들이 기중기를 이용해 치우고 있 습니다.

최근 폭설을 몰고 온 강한 북서풍이 바다에서 표류하던 괭생이모자반을 섬으로 밀어붙인 것입니다.

신안 대둔도의 어류 양식장 50ha와 30ha의 전복 가두리가 엉망이 됐습니다.

[김남중/신안군 흑산면 대둔도 : “파도가 치면 계속(괭생이모자반이)전복이나 우럭 양식장의 안으로 들어가거든요 그물이 파손된 사람도 있고 가두리가 파손된 사람도 있고.”]

멋진 해변을 자랑하는 신안 자은도에도 괭생이모자반 150톤가량이 유입됐습니다.

김 양식장에도 밀려들어 김 발에 피해를 주고 있습니다.

[이승현/신안군 자은면사무소 : “주민 피해는 김양식장을 하고 있는 욕지 어촌계 320ha 김양식장에 모자반이 상당히 많이 유입돼 있습니다.”]

신안군 섬에 밀려든 괭생이모자반은 1500톤에 달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강한 한파에 수도관 등이 동파돼 수돗물 공급마저 끊긴 섬 마을.

여기에 불청객 괭생이모자반까지 밀려들면서 섬 주민들의 고통은 이중 삼중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광진 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