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혹한기 코로나 선별검사소 운영도 차질…확산기 대비해야
입력 2021.01.13 (07:50) 수정 2021.01.13 (08:00) 뉴스광장(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강추위가 코로나 선별 검사소 운영에도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소독약이 얼 정도의 추위에 의료진과 검사자 모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혹한 속 감염 확산에 대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춘천의 코로나19 선별검사솝니다.

요즘 한 시간에 20명가량이 검사를 받습니다.

한낮인데도 기온은 영하 7도.

검사자들은 대기 시간 10분이 길게 느껴집니다.

[코로나19 검사자 : "대기할 때 좀 많이 춥겠더라고요. 아이들 입장에서는 좀 추웠을 것 같아요."]

검사자들은 차량을 타고 최대한 가까이 검사소로 진입해 검사를 시작합니다.

일부 노약자는 차 안에서 검사하기도 합니다.

날이 춥기 때문입니다.

춘천시는 난방기 확충과 함께, 코로나 검사 문진표를 사전에 작성해 보건소를 방문하는 방식을 도입했습니다.

대기 시간을 줄이기 위해섭니다.

[유열/춘천시 보건운영과장 : "어느 공간에서나 휴대전화로 미리 사전에 입력해서 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오시면 QR코드 리더기에 대시면 곧바로 접수되는 형식입니다."]

소독약이 얼 정도의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는 원주시 선별검사소는 조금이라도 몸을 녹일 수 있도록 곳곳에 난방용품을 설치했습니다.

인제군은 문진표 작성하는 공간을 1곳에서 2곳으로 늘렸습니다.

[유석민/인제군 보건정책과장 : "추위 등 이용자의 편리를 도모하기 위해서 시설을 보완했어요. 반응은 상당히 편리하다고 합니다."]

검사자 수와 기온에 따라 검사 인력을 탄력적으로 조정하는 시군도 늘고 있습니다.

특히, 이달 들어서도 강원도에선 하루도 빠짐없이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어 집단 감염 발생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탭니다.

이 때문에 혹시 모를 확산세에 대비해 자동차 안에서 검사를 받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 등의 추위를 피할 수 있는 검사 방안 마련이 과제로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촬영기자:최중호·홍기석
  • 혹한기 코로나 선별검사소 운영도 차질…확산기 대비해야
    • 입력 2021-01-13 07:50:59
    • 수정2021-01-13 08:00:13
    뉴스광장(춘천)
[앵커]

강추위가 코로나 선별 검사소 운영에도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소독약이 얼 정도의 추위에 의료진과 검사자 모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혹한 속 감염 확산에 대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춘천의 코로나19 선별검사솝니다.

요즘 한 시간에 20명가량이 검사를 받습니다.

한낮인데도 기온은 영하 7도.

검사자들은 대기 시간 10분이 길게 느껴집니다.

[코로나19 검사자 : "대기할 때 좀 많이 춥겠더라고요. 아이들 입장에서는 좀 추웠을 것 같아요."]

검사자들은 차량을 타고 최대한 가까이 검사소로 진입해 검사를 시작합니다.

일부 노약자는 차 안에서 검사하기도 합니다.

날이 춥기 때문입니다.

춘천시는 난방기 확충과 함께, 코로나 검사 문진표를 사전에 작성해 보건소를 방문하는 방식을 도입했습니다.

대기 시간을 줄이기 위해섭니다.

[유열/춘천시 보건운영과장 : "어느 공간에서나 휴대전화로 미리 사전에 입력해서 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오시면 QR코드 리더기에 대시면 곧바로 접수되는 형식입니다."]

소독약이 얼 정도의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는 원주시 선별검사소는 조금이라도 몸을 녹일 수 있도록 곳곳에 난방용품을 설치했습니다.

인제군은 문진표 작성하는 공간을 1곳에서 2곳으로 늘렸습니다.

[유석민/인제군 보건정책과장 : "추위 등 이용자의 편리를 도모하기 위해서 시설을 보완했어요. 반응은 상당히 편리하다고 합니다."]

검사자 수와 기온에 따라 검사 인력을 탄력적으로 조정하는 시군도 늘고 있습니다.

특히, 이달 들어서도 강원도에선 하루도 빠짐없이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어 집단 감염 발생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탭니다.

이 때문에 혹시 모를 확산세에 대비해 자동차 안에서 검사를 받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 등의 추위를 피할 수 있는 검사 방안 마련이 과제로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촬영기자:최중호·홍기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