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해안 호수·하천 해빙 시작…안전사고 주의
입력 2021.01.13 (07:53) 수정 2021.01.13 (08:00) 뉴스광장(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근 한파로 얼었던 동해안 호수와 하천의 얼음이 녹기 시작해, 안전사고 위험이 커지고 있습니다.

강릉시 등 동해안 시군은 기온이 점차 오르면서 경포호 등 동해안 호수와 하천의 얼음 두께가 얇아지고 있다며, 출입 통제선을 설치하고 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지난 11일 강릉 경포호에서는 70대 남성이 얼음이 깨지면서 물에 빠졌다가 119구조대에 구조됐습니다.
  • 동해안 호수·하천 해빙 시작…안전사고 주의
    • 입력 2021-01-13 07:53:46
    • 수정2021-01-13 08:00:13
    뉴스광장(춘천)
최근 한파로 얼었던 동해안 호수와 하천의 얼음이 녹기 시작해, 안전사고 위험이 커지고 있습니다.

강릉시 등 동해안 시군은 기온이 점차 오르면서 경포호 등 동해안 호수와 하천의 얼음 두께가 얇아지고 있다며, 출입 통제선을 설치하고 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지난 11일 강릉 경포호에서는 70대 남성이 얼음이 깨지면서 물에 빠졌다가 119구조대에 구조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