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법 “대우조선 불규칙한 야근…업무상 재해”
입력 2021.01.13 (08:23) 수정 2021.01.13 (09:01) 뉴스광장(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법원 1부는 대우조선해양 전직 직원 A 씨의 배우자가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유족 급여 미지급 취소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승소 취지로 사건을 부산고법으로 돌려보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업무시간이 규정상 과로 기준에 못 미쳐도 강도 높은 노동과 불규칙한 야근 이후 숨졌다면 산업재해로 보고 보상해야 한다고 판단했습니다.

A 씨는 지난 2009년 대우조선에 입사해 2016년 급성 심근염 진단으로 숨졌습니다.
  • 대법 “대우조선 불규칙한 야근…업무상 재해”
    • 입력 2021-01-13 08:23:21
    • 수정2021-01-13 09:01:11
    뉴스광장(창원)
대법원 1부는 대우조선해양 전직 직원 A 씨의 배우자가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유족 급여 미지급 취소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승소 취지로 사건을 부산고법으로 돌려보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업무시간이 규정상 과로 기준에 못 미쳐도 강도 높은 노동과 불규칙한 야근 이후 숨졌다면 산업재해로 보고 보상해야 한다고 판단했습니다.

A 씨는 지난 2009년 대우조선에 입사해 2016년 급성 심근염 진단으로 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