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취업자 21만 8천 명 감소…22년 만에 최대 폭
입력 2021.01.13 (09:46) 수정 2021.01.13 (10:02)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달 취업자 수가 10개월 연속 감소한 가운데 지난해 연간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21만 8천 명 감소했습니다.

이는 IMF 외환 위기 영향이 있었던 1998년 이후 최대 감소 폭입니다.

통계청이 오늘(13일) 발표한 고용 통계를 보면, 지난해 12월 취업자는 2천 652만여 명으로 1년 전보다 62만8천 명 줄어, 코로나19 영향이 시작됐던 3월부터 10개월 연속 줄었습니다.

지난해 실업자는 1년 전보다 4만 5천 명 증가한 110만 8천 명으로, 통계 기준을 바꾼 지난 2000년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
  • 지난해 취업자 21만 8천 명 감소…22년 만에 최대 폭
    • 입력 2021-01-13 09:46:26
    • 수정2021-01-13 10:02:58
    930뉴스
지난달 취업자 수가 10개월 연속 감소한 가운데 지난해 연간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21만 8천 명 감소했습니다.

이는 IMF 외환 위기 영향이 있었던 1998년 이후 최대 감소 폭입니다.

통계청이 오늘(13일) 발표한 고용 통계를 보면, 지난해 12월 취업자는 2천 652만여 명으로 1년 전보다 62만8천 명 줄어, 코로나19 영향이 시작됐던 3월부터 10개월 연속 줄었습니다.

지난해 실업자는 1년 전보다 4만 5천 명 증가한 110만 8천 명으로, 통계 기준을 바꾼 지난 2000년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