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가족공원 설 연휴 운영 중단…온라인 성묘 서비스 제공
입력 2021.01.13 (10:54) 수정 2021.01.13 (10:56) 사회
인천시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설 연휴 인천가족공원 운영을 중단하고 온라인 성묘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인천가족공원은 2월 11일부터 14일까지 화장장을 제외한 모든 시설의 운영을 중단하는 대신, 같은 달 8∼21일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성묘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온라인 성묘에서는 헌화·차례상을 선택할 수 있고, 성묘 시작하기 버튼을 누르면 절차에 따라 차례 음식을 하나씩 선택해 차례상에 놓거나 헌화할 수 있습니다.

인천가족공원은 오는 18일부터 27일까지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성묘 사전 신청을 받고, 유가족이 신청하면 봉안함 사진도 찍어서 제공합니다.

지난해 추석 땐 5,068명이 온라인 성묘를 신청할 정도로 호응을 얻었습니다.

약 15만명의 고인이 안치된 인천가족공원은 명절 연휴에는 약 35만명의 성묘객이 찾는 전국 최대 규모의 도심 내 장사시설이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추석 연휴 처음 운영이 중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인천가족공원 설 연휴 운영 중단…온라인 성묘 서비스 제공
    • 입력 2021-01-13 10:54:29
    • 수정2021-01-13 10:56:22
    사회
인천시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설 연휴 인천가족공원 운영을 중단하고 온라인 성묘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인천가족공원은 2월 11일부터 14일까지 화장장을 제외한 모든 시설의 운영을 중단하는 대신, 같은 달 8∼21일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성묘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온라인 성묘에서는 헌화·차례상을 선택할 수 있고, 성묘 시작하기 버튼을 누르면 절차에 따라 차례 음식을 하나씩 선택해 차례상에 놓거나 헌화할 수 있습니다.

인천가족공원은 오는 18일부터 27일까지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성묘 사전 신청을 받고, 유가족이 신청하면 봉안함 사진도 찍어서 제공합니다.

지난해 추석 땐 5,068명이 온라인 성묘를 신청할 정도로 호응을 얻었습니다.

약 15만명의 고인이 안치된 인천가족공원은 명절 연휴에는 약 35만명의 성묘객이 찾는 전국 최대 규모의 도심 내 장사시설이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추석 연휴 처음 운영이 중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