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마트시티·녹색건축·미래차 등 10대 유망기술 지원 대폭 확대
입력 2021.01.13 (11:00) 수정 2021.01.13 (11:09) 경제
올해부터 국토교통 분야 중소기업 10대 유망기술에 대한 지원이 대폭 늘어납니다.

국토교통부는 해당 분야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고 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265억 원 규모의 연구개발(R&D) 예산을 확보하고,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국토교통 10대 유망산업 중심으로 신규과제를 지원하는 '국토교통기술사업화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10대 유망산업은 스마트시티, 녹색건축, 자율주행차(미래차), 드론, 자동차 애프터마켓, 스마트건설, 스마트물류, 프롭테크, 공간정보, 철도부품입니다.

중소기업이 직접 기획하고 개발해 실험실 성능검증까지 완료한 수준(기술성숙도 6 이상)의 기술사업화를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국토부는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올해 중소·벤처기업 연구개발 지원 예산을 지난해 대비 약 4.6배 증액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중소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으로 사업지원을 체계화하고, 창업 7년 미만 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4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하는 스타트업의 경우 등록 특허가 아닌 출원특허 보유기업도 신청할 수 있도록 지원조건을 대폭 완화합니다.

공공기관의 기술을 이전받은 중소기업 등에 대해서는 기술개량과 시제품 제작, 검증을 위해 최대 13억 원을 지원합니다.

사업화 역량이 검증되어 최근 3년간 3억 원 이상의 민간투자를 받은 중소기업은 추가 기술 개발과 현장적용 등 사업화 전 과정에 최대 20억 원의 통합지원금을 지원하고, 공공기관이 수요처로 연구실증장소를 제공하는 수요기관 연계형 과제도 최대 13억 원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자세한 사항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누리집(www.kaia.re.kr/알림/사업공고/국토교통R&D)의 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신규 과제 문의는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One-call 상담센터(1599-8686 내선 4번) 등을 통해 가능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스마트시티·녹색건축·미래차 등 10대 유망기술 지원 대폭 확대
    • 입력 2021-01-13 11:00:31
    • 수정2021-01-13 11:09:58
    경제
올해부터 국토교통 분야 중소기업 10대 유망기술에 대한 지원이 대폭 늘어납니다.

국토교통부는 해당 분야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고 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265억 원 규모의 연구개발(R&D) 예산을 확보하고,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국토교통 10대 유망산업 중심으로 신규과제를 지원하는 '국토교통기술사업화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10대 유망산업은 스마트시티, 녹색건축, 자율주행차(미래차), 드론, 자동차 애프터마켓, 스마트건설, 스마트물류, 프롭테크, 공간정보, 철도부품입니다.

중소기업이 직접 기획하고 개발해 실험실 성능검증까지 완료한 수준(기술성숙도 6 이상)의 기술사업화를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국토부는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올해 중소·벤처기업 연구개발 지원 예산을 지난해 대비 약 4.6배 증액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중소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으로 사업지원을 체계화하고, 창업 7년 미만 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4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하는 스타트업의 경우 등록 특허가 아닌 출원특허 보유기업도 신청할 수 있도록 지원조건을 대폭 완화합니다.

공공기관의 기술을 이전받은 중소기업 등에 대해서는 기술개량과 시제품 제작, 검증을 위해 최대 13억 원을 지원합니다.

사업화 역량이 검증되어 최근 3년간 3억 원 이상의 민간투자를 받은 중소기업은 추가 기술 개발과 현장적용 등 사업화 전 과정에 최대 20억 원의 통합지원금을 지원하고, 공공기관이 수요처로 연구실증장소를 제공하는 수요기관 연계형 과제도 최대 13억 원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자세한 사항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누리집(www.kaia.re.kr/알림/사업공고/국토교통R&D)의 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신규 과제 문의는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One-call 상담센터(1599-8686 내선 4번) 등을 통해 가능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