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노동당대회 폐막…김정은 “핵전쟁 억제력 강화”
입력 2021.01.13 (12:18) 수정 2021.01.13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8일간 이어져 온 8차 노동당대회를 어제 마쳤습니다.

이번 당 대회에서 총비서로 추대된 김정은은 대회 결론을 통해 핵전쟁 억제력을 강화해 최강의 군사력을 키우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지형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의 제8차 노동당 대회가 폐막했습니다.

[조선중앙tv /오늘 : "조선노동당 제 8차 대회는 상정된 의제들에 대한 토의를 성과적으로 마치고 1월 12일 폐막됐습니다."]

코로나19 방역 때문에 일정이 축소될 거라는 예상을 깨고, 역대 두 번째로 긴 일정을 소화했습니다.

대회 결론을 통해 김정은 총비서는 핵전쟁억제력을 보다 강화하면서 최강의 군사력을 키우는데 모든 것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대회 기간 핵잠수함과 극초음속 무기 개발을 공식화하고 핵기술 고도화를 강조한 것과 같은 맥락입니다.

[김정은/노동당 총비서 : "인민군대를 최정예화, 강군화하기 위한 사업에 계속 박차를 가하여 그 어떤 형태의 위협과 불의적인 사태에도 국가방위의 주체로서의 사명과 역할을 다할수 있도록..."]

국가 경제 발전 5개년 계획도 강조했습니다.

금속공업과 화학공업, 경공업 등의 발전 계획 등을 나열했고, 농업 부문에서는 식량 수매량 목표를 제시했습니다.

대남, 대미 메시지는 결론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오는 17일에는 평양에서 우리 국회 격인 최고인민회의 개최도 발표했습니다.

당 대회 결정 사안에 대한 후속 조치 수순입니다.

한편, 김여정 부부장은 별도 담화를 내고 지난 10일 우리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의 열병식 개최 정황을 포착, 추적 중이라고 한 건 동족에 대한 적의적 시각의 표현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담화에선 김여정을 당중앙위원회 부부장이라고 명시해 직책이 종전 당 제1부부장에서 부부장으로 변동된 것이 확인됐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 北 노동당대회 폐막…김정은 “핵전쟁 억제력 강화”
    • 입력 2021-01-13 12:18:28
    • 수정2021-01-13 13:03:11
    뉴스 12
[앵커]

북한이 8일간 이어져 온 8차 노동당대회를 어제 마쳤습니다.

이번 당 대회에서 총비서로 추대된 김정은은 대회 결론을 통해 핵전쟁 억제력을 강화해 최강의 군사력을 키우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지형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의 제8차 노동당 대회가 폐막했습니다.

[조선중앙tv /오늘 : "조선노동당 제 8차 대회는 상정된 의제들에 대한 토의를 성과적으로 마치고 1월 12일 폐막됐습니다."]

코로나19 방역 때문에 일정이 축소될 거라는 예상을 깨고, 역대 두 번째로 긴 일정을 소화했습니다.

대회 결론을 통해 김정은 총비서는 핵전쟁억제력을 보다 강화하면서 최강의 군사력을 키우는데 모든 것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대회 기간 핵잠수함과 극초음속 무기 개발을 공식화하고 핵기술 고도화를 강조한 것과 같은 맥락입니다.

[김정은/노동당 총비서 : "인민군대를 최정예화, 강군화하기 위한 사업에 계속 박차를 가하여 그 어떤 형태의 위협과 불의적인 사태에도 국가방위의 주체로서의 사명과 역할을 다할수 있도록..."]

국가 경제 발전 5개년 계획도 강조했습니다.

금속공업과 화학공업, 경공업 등의 발전 계획 등을 나열했고, 농업 부문에서는 식량 수매량 목표를 제시했습니다.

대남, 대미 메시지는 결론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오는 17일에는 평양에서 우리 국회 격인 최고인민회의 개최도 발표했습니다.

당 대회 결정 사안에 대한 후속 조치 수순입니다.

한편, 김여정 부부장은 별도 담화를 내고 지난 10일 우리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의 열병식 개최 정황을 포착, 추적 중이라고 한 건 동족에 대한 적의적 시각의 표현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담화에선 김여정을 당중앙위원회 부부장이라고 명시해 직책이 종전 당 제1부부장에서 부부장으로 변동된 것이 확인됐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