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BTJ열방센터 방문자 중 제주도민 38명…“검사 권고 중”
입력 2021.01.13 (12:22) 수정 2021.01.13 (15:30) 사회
최근 전국적인 코로나19 집단 감염의 고리가 된 경북 상주 소재 종교시설인 BTJ열방센터와 관련해, 방문자 명단에 이름이 있는 38명이 제주에 주소지를 둔 것으로 제주도 방역 당국이 확인했습니다.

제주도는 오늘(13일) 제주도청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열고, BJT열방센터 방문자 명단에 있는 제주도민들에게 연락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제주도는 어제 오후 4시쯤에야 BJT열방센터 제주에 주소를 둔 38명의 명단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부터 넘겨받았습니다.

지난달 3일 대구시 거주자 1명이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현재까지 전국 곳곳에서 일어난 집단감염이 상주 BTJ열방센터와 관련 있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제주에 주소를 둔 해당 시설 방문자 명단이 사태 발생 한 달 넘게 지나서야 제주도에 전달된 겁니다.

제주도는 앞서 지난 7일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중대본에서 제주지역으로 통보한 열방센터 방문자 명단이 있는가” 묻는 언론사 질문에 “아직 통보된 명단이 없다”고 답한 바 있습니다.

제주도 방역 당국은 어제 오후 제주에 주소를 둔 38명의 명단을 확보하자마자, 명단에 이름이 있는 사람들에게 코로나19 검사를 안내하고 있다며, 일부는 현재 착신 불가 등으로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제주도에 따르면 이들 38명 가운데 11명이 제주도의 권고에 따라 진단검사를 받아 5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6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명단에 이름이 올라 있는 38명 중 9명은 “BJT열방센터에 간 적이 없다”고 제주도 방역 당국에 진술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연락이 닿지 않는 미검사자 등 27명에 대해선 자택을 직접 방문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지속해서 연락이 두절될 경우엔 경찰과 공조해 위치 추적도 진행하는 한편, 검사 거부자에 대해선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고발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BTJ열방센터 방문자 중 제주도민 38명…“검사 권고 중”
    • 입력 2021-01-13 12:22:47
    • 수정2021-01-13 15:30:26
    사회
최근 전국적인 코로나19 집단 감염의 고리가 된 경북 상주 소재 종교시설인 BTJ열방센터와 관련해, 방문자 명단에 이름이 있는 38명이 제주에 주소지를 둔 것으로 제주도 방역 당국이 확인했습니다.

제주도는 오늘(13일) 제주도청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열고, BJT열방센터 방문자 명단에 있는 제주도민들에게 연락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제주도는 어제 오후 4시쯤에야 BJT열방센터 제주에 주소를 둔 38명의 명단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부터 넘겨받았습니다.

지난달 3일 대구시 거주자 1명이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현재까지 전국 곳곳에서 일어난 집단감염이 상주 BTJ열방센터와 관련 있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제주에 주소를 둔 해당 시설 방문자 명단이 사태 발생 한 달 넘게 지나서야 제주도에 전달된 겁니다.

제주도는 앞서 지난 7일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중대본에서 제주지역으로 통보한 열방센터 방문자 명단이 있는가” 묻는 언론사 질문에 “아직 통보된 명단이 없다”고 답한 바 있습니다.

제주도 방역 당국은 어제 오후 제주에 주소를 둔 38명의 명단을 확보하자마자, 명단에 이름이 있는 사람들에게 코로나19 검사를 안내하고 있다며, 일부는 현재 착신 불가 등으로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제주도에 따르면 이들 38명 가운데 11명이 제주도의 권고에 따라 진단검사를 받아 5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6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명단에 이름이 올라 있는 38명 중 9명은 “BJT열방센터에 간 적이 없다”고 제주도 방역 당국에 진술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연락이 닿지 않는 미검사자 등 27명에 대해선 자택을 직접 방문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지속해서 연락이 두절될 경우엔 경찰과 공조해 위치 추적도 진행하는 한편, 검사 거부자에 대해선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고발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