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파 풀리는 풍경…‘해빙의 기운’ 가득 머금은 원앙
입력 2021.01.13 (14:07) 포토뉴스

한파가 주춤해 낮 기온이 영상권을 회복한 13일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내 연못에서 천연기념물 327호 원앙이 유영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해빙의 기운 머금은 원앙
‘날아올라!’
발 시려운 원앙
한파가 주춤해 낮 기온이 영상권을 회복한 13일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내 연못에서 천연기념물 327호 원앙이 녹아 내리는 얼음의 가장자리에 올라 있다.
‘친구랑 산책’
  • 한파 풀리는 풍경…‘해빙의 기운’ 가득 머금은 원앙
    • 입력 2021-01-13 14:07:35
    포토뉴스

한파가 주춤해 낮 기온이 영상권을 회복한 13일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내 연못에서 천연기념물 327호 원앙이 유영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한파가 주춤해 낮 기온이 영상권을 회복한 13일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내 연못에서 천연기념물 327호 원앙이 유영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한파가 주춤해 낮 기온이 영상권을 회복한 13일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내 연못에서 천연기념물 327호 원앙이 유영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한파가 주춤해 낮 기온이 영상권을 회복한 13일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내 연못에서 천연기념물 327호 원앙이 유영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한파가 주춤해 낮 기온이 영상권을 회복한 13일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내 연못에서 천연기념물 327호 원앙이 유영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한파가 주춤해 낮 기온이 영상권을 회복한 13일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내 연못에서 천연기념물 327호 원앙이 유영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