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원시, 특례시 출범 준비 착수…“준광역시급 행정권한 확보”
입력 2021.01.13 (14:15) 수정 2021.01.13 (14:22) 사회
경기 수원시가 1년 후 특례시 출범을 앞두고 준광역시급 행정권한을 확보하기 위한 준비에 나섰습니다.

울산광역시보다 많은 125만 인구임에도 지금껏 ‘50만 이상 중소도시’로 분류돼 온 수원시는 인구 규모에 걸맞은 특례 권한을 발굴해 특례시의 전범을 만든다는 것이 목표입니다.

이를 위해 수원시는 오늘(13일) 권찬호 기획조정실장을 단장으로 15명의 관계부서 담당자로 구성된 수원특례시태스크포스(TF)를 발족했습니다.

인구 100만 이상의 도시에 특례시 지위를 부여하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어제 공포돼 ‘공포 후 1년이 지난 날부터 시행한다’는 부칙에 따라 2022년 1월 13일 수원특례시가 출범합니다.

수원시 외에 경기도 고양시·용인시, 경남 창원시가 내년부터 특례시 이름을 답니다.

그러나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구체적인 특례시 권한을 담지 않았기 때문에 법률 시행 전까지 시행령을 만들거나 관련법을 개정해 구체적인 특례규정을 명시해야 합니다.

이에 따라 수원시의 특례시TF는 특례시 권한 확보를 위한 사무를 발굴하고, 이를 지방차지법 시행령 개정에 반영되도록 행정안전부, 자치분권위원회 등과 협의하게 됩니다.

시는 광역시도와 중앙정부가 가진 각종 인허가 권한을 가져와 행정절차를 간소화해 시민들의 민원이나 불편사항을 해소하는 데 힘을 기울일 계획입니다. 또 중간에 광역자치단체를 거치지 않고 중앙정부와의 직접 소통을 통해 수원시 특색에 맞는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권한과 지위도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수원시, 특례시 출범 준비 착수…“준광역시급 행정권한 확보”
    • 입력 2021-01-13 14:15:32
    • 수정2021-01-13 14:22:21
    사회
경기 수원시가 1년 후 특례시 출범을 앞두고 준광역시급 행정권한을 확보하기 위한 준비에 나섰습니다.

울산광역시보다 많은 125만 인구임에도 지금껏 ‘50만 이상 중소도시’로 분류돼 온 수원시는 인구 규모에 걸맞은 특례 권한을 발굴해 특례시의 전범을 만든다는 것이 목표입니다.

이를 위해 수원시는 오늘(13일) 권찬호 기획조정실장을 단장으로 15명의 관계부서 담당자로 구성된 수원특례시태스크포스(TF)를 발족했습니다.

인구 100만 이상의 도시에 특례시 지위를 부여하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어제 공포돼 ‘공포 후 1년이 지난 날부터 시행한다’는 부칙에 따라 2022년 1월 13일 수원특례시가 출범합니다.

수원시 외에 경기도 고양시·용인시, 경남 창원시가 내년부터 특례시 이름을 답니다.

그러나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구체적인 특례시 권한을 담지 않았기 때문에 법률 시행 전까지 시행령을 만들거나 관련법을 개정해 구체적인 특례규정을 명시해야 합니다.

이에 따라 수원시의 특례시TF는 특례시 권한 확보를 위한 사무를 발굴하고, 이를 지방차지법 시행령 개정에 반영되도록 행정안전부, 자치분권위원회 등과 협의하게 됩니다.

시는 광역시도와 중앙정부가 가진 각종 인허가 권한을 가져와 행정절차를 간소화해 시민들의 민원이나 불편사항을 해소하는 데 힘을 기울일 계획입니다. 또 중간에 광역자치단체를 거치지 않고 중앙정부와의 직접 소통을 통해 수원시 특색에 맞는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권한과 지위도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