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검, ‘김학의 출국 금지’ 의혹 수사 수원지검에 재배당
입력 2021.01.13 (15:35) 수정 2021.01.13 (15:38) 사회
대검찰청이 규정 위반 의혹이 일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긴급 출국금지 관련 사건을 수원지방검찰청 안양지청에서 수원지검 본청으로 재배당했습니다.

대검은 “‘김학의 출국금지 관련 사건’에 대하여 제기된 의혹을 보다 충실히 수사하기 위하여 수원지검 본청으로 사건을 재배당 조치하였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해당 사건 수사는 수원지검 형사3부가 맡게 될 예정입니다.

수사를 이끌게 될 이정섭 수원지검 형사3부장은 김학의 전 차관 수사단에서 관련 수사와 공판을 맡았던 바 있습니다.

대검은 이 사건을 형사부가 아닌 특수 사건을 전담하는 반부패·강력부가 지휘하도록 했습니다.

앞서 지난 2019년 3월 김 전 차관은 성접대·뇌물수수 의혹으로 재조사를 받던 중 태국으로 출국하려다 대검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의 긴급 출국금지 요청으로 제지당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대검 과거사진상조사단이 허위 공문서를 만들고, 법무부가 김 전 차관의 실시간 출국 정보를 불법 조회했다는 등의 위법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이에 국민의힘은 지난달 초 대검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대검, ‘김학의 출국 금지’ 의혹 수사 수원지검에 재배당
    • 입력 2021-01-13 15:35:52
    • 수정2021-01-13 15:38:19
    사회
대검찰청이 규정 위반 의혹이 일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긴급 출국금지 관련 사건을 수원지방검찰청 안양지청에서 수원지검 본청으로 재배당했습니다.

대검은 “‘김학의 출국금지 관련 사건’에 대하여 제기된 의혹을 보다 충실히 수사하기 위하여 수원지검 본청으로 사건을 재배당 조치하였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해당 사건 수사는 수원지검 형사3부가 맡게 될 예정입니다.

수사를 이끌게 될 이정섭 수원지검 형사3부장은 김학의 전 차관 수사단에서 관련 수사와 공판을 맡았던 바 있습니다.

대검은 이 사건을 형사부가 아닌 특수 사건을 전담하는 반부패·강력부가 지휘하도록 했습니다.

앞서 지난 2019년 3월 김 전 차관은 성접대·뇌물수수 의혹으로 재조사를 받던 중 태국으로 출국하려다 대검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의 긴급 출국금지 요청으로 제지당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대검 과거사진상조사단이 허위 공문서를 만들고, 법무부가 김 전 차관의 실시간 출국 정보를 불법 조회했다는 등의 위법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이에 국민의힘은 지난달 초 대검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