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레몬법’ 국내 첫 적용…“벤츠 S클래스 차량 교환”
입력 2021.01.13 (17:13) 수정 2021.01.13 (17:2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새로 산 차에서 고장이 되풀이 되면 소비자가 중재를 거쳐 제조사에게 차량 교환이나 환불을 요구할 수 있는 이른바 '레몬법'과 관련해, 국내에서 첫 적용 사례가 나왔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말 자동차 안전·하자 심의위원회가 메르세데스-벤츠의 S클래스 모델 중 특정 차량에 대해 교환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위원회의 중재 결정은 정차 시 시동 정지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며 해당 차량 차주가 제조사를 상대로 차량 교환을 요구한 후 나왔습니다.
  • ‘레몬법’ 국내 첫 적용…“벤츠 S클래스 차량 교환”
    • 입력 2021-01-13 17:13:12
    • 수정2021-01-13 17:21:29
    뉴스 5
새로 산 차에서 고장이 되풀이 되면 소비자가 중재를 거쳐 제조사에게 차량 교환이나 환불을 요구할 수 있는 이른바 '레몬법'과 관련해, 국내에서 첫 적용 사례가 나왔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말 자동차 안전·하자 심의위원회가 메르세데스-벤츠의 S클래스 모델 중 특정 차량에 대해 교환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위원회의 중재 결정은 정차 시 시동 정지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며 해당 차량 차주가 제조사를 상대로 차량 교환을 요구한 후 나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