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카카오, 온라인 게시물 ‘증오발언 근절 원칙’ 마련
입력 2021.01.13 (17:33) 수정 2021.01.13 (18:01) IT·과학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의 혐오 표현으로 AI 윤리 논쟁이 불거진 가운데, 카카오가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온라인 게시물에 ‘증오 발언 근절 원칙’을 마련했습니다.

카카오는 오늘(13일) 공식 사이트를 통해 “온라인 증오 발언이 사회적 문제로 부상함에 따라 그 대응책을 마련할 필요성에 공감대가 넓어지고 있다”며 ‘증오 발언 근절을 위한 카카오의 원칙’을 수립했다고 밝혔습니다.

카카오는 첫 번째 원칙으로 “한 인간의 정체성을 이유로 특정 대상을 차별하거나, 이에 대한 편견을 조장하거나, 일방적으로 모욕·배척하는 행위를 반대한다”고 선언했습니다.

인간의 정체성으로는 ‘출신, 인종, 외양, 장애 및 질병 유무, 사회 경제적 상황 및 지위, 종교, 연령, 성별, 성 정체성, 성적 지향, 기타 정체성 요인 등’이 명시됐습니다.

카카오는 이런 차별에 기반을 두고 특정 집단을 공격하는 발언을 증오 발언으로 정의한다면서, 증오 발언에 앞으로 강경하게 대처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카카오는 해당 원칙은 ‘공개 게시물’에만 적용한다며, 카카오톡이나 메일 등 개인 서비스와 커뮤니티의 비공개 게시글 등에는 사생활 존중을 최우선 가치로 적용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증오 발언을 근절하기 위해 앞으로도 정책, 기술, 서비스 기획 및 디자인을 고도화하겠다”며 “사내 교육과 모니터링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카카오의 증오 발언 근절 원칙 수립 과정에는 카카오 미디어자문위원회, 시민사회 전문가, 국가인권위원회, 한국언론법학회 등이 참여했습니다.
  • 카카오, 온라인 게시물 ‘증오발언 근절 원칙’ 마련
    • 입력 2021-01-13 17:33:04
    • 수정2021-01-13 18:01:14
    IT·과학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의 혐오 표현으로 AI 윤리 논쟁이 불거진 가운데, 카카오가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온라인 게시물에 ‘증오 발언 근절 원칙’을 마련했습니다.

카카오는 오늘(13일) 공식 사이트를 통해 “온라인 증오 발언이 사회적 문제로 부상함에 따라 그 대응책을 마련할 필요성에 공감대가 넓어지고 있다”며 ‘증오 발언 근절을 위한 카카오의 원칙’을 수립했다고 밝혔습니다.

카카오는 첫 번째 원칙으로 “한 인간의 정체성을 이유로 특정 대상을 차별하거나, 이에 대한 편견을 조장하거나, 일방적으로 모욕·배척하는 행위를 반대한다”고 선언했습니다.

인간의 정체성으로는 ‘출신, 인종, 외양, 장애 및 질병 유무, 사회 경제적 상황 및 지위, 종교, 연령, 성별, 성 정체성, 성적 지향, 기타 정체성 요인 등’이 명시됐습니다.

카카오는 이런 차별에 기반을 두고 특정 집단을 공격하는 발언을 증오 발언으로 정의한다면서, 증오 발언에 앞으로 강경하게 대처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카카오는 해당 원칙은 ‘공개 게시물’에만 적용한다며, 카카오톡이나 메일 등 개인 서비스와 커뮤니티의 비공개 게시글 등에는 사생활 존중을 최우선 가치로 적용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증오 발언을 근절하기 위해 앞으로도 정책, 기술, 서비스 기획 및 디자인을 고도화하겠다”며 “사내 교육과 모니터링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카카오의 증오 발언 근절 원칙 수립 과정에는 카카오 미디어자문위원회, 시민사회 전문가, 국가인권위원회, 한국언론법학회 등이 참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