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스가 또 백기…“긴급사태 7곳 추가 선언”
입력 2021.01.13 (19:09) 수정 2021.01.13 (22:0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정부가 도쿄와 수도권에 발령했던 긴급사태를 일주일도 안돼 다른 지역으로 확대했습니다.

이번에도 긴급사태를 요청해 달라는 지자체들 압박에 떠밀린 모양새였는데, 밤에 '외출 자제'를 요청한 최근 스가 총리 발언도 논란이 됐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30만 명을 넘었습니다.

최근 24일 만에 10만 명이 느는 등 감염 속도가 가팔라지고 있습니다.

이에 일본 정부는 수도권에 긴급사태를 선언한 지 엿새 만에 대상을 확대했습니다.

일본 제2의 도시, 오사카를 비롯해 후쿠오카 등 7곳입니다.

이로써 긴급사태 대상은 모두 11곳으로 늘었습니다.

전체 확진자의 80%가 이 지역에서 나왔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 "지금까지 1년 가까운 경험을 바탕으로 효과 있는 대책을 모두 써서 철저히 대응하겠습니다."]

하지만 이번 선언 역시 총리가 아닌 지자체가 주도했습니다.

"우리도 긴급사태를 선언해 달라"는 공개 압박이 잇따르자 기존 입장을 바꿔 이를 수용한 겁니다.

앞서 스가 총리가 "영업 제한 시간인 밤 8시 이후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한 발언도 논란을 불렀습니다.

긴급사태 이후 도심 인파가 지난 1차 선언 때보다 최대 4배까지 늘었기 때문입니다.

[고이케 유리코/도쿄도지사 : "코로나19는 시계를 갖고 있지 않습니다. 저녁 8시이건 낮이건 불필요한 외출은 피해 주세요."]

일본 정부는 이와 함께 한국 등 11개 나라와 맺었던 경제인 상호 왕래를 전면 중단하고, 중장기 체류 비자가 있더라도 21일부터는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스가 총리가 제시한 긴급사태 시한은 한 달, 다음 달 7일까지입니다.

일본 언론들은 그러나 긴급사태 기한의 연장과 전국 확대를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서삼현/그래픽:안재우
  • 日 스가 또 백기…“긴급사태 7곳 추가 선언”
    • 입력 2021-01-13 19:09:21
    • 수정2021-01-13 22:01:03
    뉴스 7
[앵커]

일본 정부가 도쿄와 수도권에 발령했던 긴급사태를 일주일도 안돼 다른 지역으로 확대했습니다.

이번에도 긴급사태를 요청해 달라는 지자체들 압박에 떠밀린 모양새였는데, 밤에 '외출 자제'를 요청한 최근 스가 총리 발언도 논란이 됐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30만 명을 넘었습니다.

최근 24일 만에 10만 명이 느는 등 감염 속도가 가팔라지고 있습니다.

이에 일본 정부는 수도권에 긴급사태를 선언한 지 엿새 만에 대상을 확대했습니다.

일본 제2의 도시, 오사카를 비롯해 후쿠오카 등 7곳입니다.

이로써 긴급사태 대상은 모두 11곳으로 늘었습니다.

전체 확진자의 80%가 이 지역에서 나왔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 "지금까지 1년 가까운 경험을 바탕으로 효과 있는 대책을 모두 써서 철저히 대응하겠습니다."]

하지만 이번 선언 역시 총리가 아닌 지자체가 주도했습니다.

"우리도 긴급사태를 선언해 달라"는 공개 압박이 잇따르자 기존 입장을 바꿔 이를 수용한 겁니다.

앞서 스가 총리가 "영업 제한 시간인 밤 8시 이후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한 발언도 논란을 불렀습니다.

긴급사태 이후 도심 인파가 지난 1차 선언 때보다 최대 4배까지 늘었기 때문입니다.

[고이케 유리코/도쿄도지사 : "코로나19는 시계를 갖고 있지 않습니다. 저녁 8시이건 낮이건 불필요한 외출은 피해 주세요."]

일본 정부는 이와 함께 한국 등 11개 나라와 맺었던 경제인 상호 왕래를 전면 중단하고, 중장기 체류 비자가 있더라도 21일부터는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스가 총리가 제시한 긴급사태 시한은 한 달, 다음 달 7일까지입니다.

일본 언론들은 그러나 긴급사태 기한의 연장과 전국 확대를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서삼현/그래픽:안재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