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 전 10만 원” VS “지금은 방역 고삐”…다시 갈라진 여권
입력 2021.01.13 (19:20) 수정 2021.01.13 (19:40)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 “설 전 10만 원” VS “지금은 방역 고삐”…다시 갈라진 여권
    • 입력 2021-01-13 19:20:10
    • 수정2021-01-13 19:40:08
    뉴스7(대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