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기는 전남] 이유있는 순천시 꼴찌 청렴도…공무원 기강 해이 심각
입력 2021.01.13 (19:31) 수정 2021.01.13 (19:50)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순천시는 지난 2년 연속 국민권익위 청렴도 평가에서 최하위 등급을 받았는데요.

실제 전남도 감사결과 공무원들의 기강 해이와 인사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곽선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체육진흥과에 근무했던 순천시 공무원 A 씨.

지난 2018년 6월 17일부터 닷새 동안 일본에 출장을 다녀왔습니다.

순천시와 일본 토기치현 친선교류 정구대회 참가자 인솔이 명목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출장은 A씨가 보조금 천만 원을 교부한 한 단체가 경비를 지원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앞서 A 씨는 공무국외여행 허가부서에서 직무상 이해관계가 있는 단체와 출장은 불가능하다는 답을 고도 부서장 결재만 받고 출장을 다녀온 겁니다.

순천시에는 징계를 받고도 승진한 공무원도 있었습니다.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로 벌금 천만 원을 선고받고 징계를 받은 공무원이 지난해 승진 제한 기간에도 불구하고 승진 임용한 겁니다.

이 밖에도 징 계처분을 받아 하향 전보해야 했지만, 되레 팀장 보직을 부여하는 등 4명에 대해 인사상 불이익 조치를 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밖에 지난 2019년 순천시 자체 감사에서 성희롱 혐의와 갑질 혐의가 확인된 간부 공무원에 대해 징계처분은 하지 않고 의원면직 처리를 해준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이같은 사실은 전남도 감사에서 적발돼 인사운영 기본계획의 취지를 살리지 못하고 인사운영에 불신을 초래한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김석/순천 YMCA 사무총장 : "그런 규정들이 어겨지고 원칙에 벗어나게 되면 일방적으로 인사를 당하는 공무원들 입장에서는 사기저하가 오고 원칙적으로 인사가 이뤄지지 않았을 경우에 다른 공무원의 불이익이 예상되기 때문에…."]

한편 이번 전남도 감사에서 순천시는 81건이 적발돼 46명이 징계, 훈계조치하고, 22억 원을 회수하거나 추징, 감액하도록 했습니다.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촬영기자:김종윤

여수 관광객 전년대비 30% 감소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여수를 찾은 관광객이 전년대비 3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수시는 지난해 여수 방문 관광객이 872만 명으로 전년 천 354만 명보다 35.6%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여수시는 거북선 축제와 여수불꽃축제 등 주요 행사가 취소되고, 관광시설의 잦은 휴관과 입장객 통제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순천시, 동물 불법 안락사 제보 조사

순천의 한 동물병원이 불법으로 유기견을 안락사 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돼 순천시가 조사에 나섰습니다.

순천시는 호남권 동물연대가 순천의 한 동물병원이 유기견 백여마리를 적벌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불법으로 안락사하는 등 전 직원들의 증언과 자료를 확보했다고 함에 따라 사실 관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대해 해당병원 측은 사실 무근이라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 [여기는 전남] 이유있는 순천시 꼴찌 청렴도…공무원 기강 해이 심각
    • 입력 2021-01-13 19:31:01
    • 수정2021-01-13 19:50:21
    뉴스7(광주)
[앵커]

순천시는 지난 2년 연속 국민권익위 청렴도 평가에서 최하위 등급을 받았는데요.

실제 전남도 감사결과 공무원들의 기강 해이와 인사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곽선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체육진흥과에 근무했던 순천시 공무원 A 씨.

지난 2018년 6월 17일부터 닷새 동안 일본에 출장을 다녀왔습니다.

순천시와 일본 토기치현 친선교류 정구대회 참가자 인솔이 명목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출장은 A씨가 보조금 천만 원을 교부한 한 단체가 경비를 지원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앞서 A 씨는 공무국외여행 허가부서에서 직무상 이해관계가 있는 단체와 출장은 불가능하다는 답을 고도 부서장 결재만 받고 출장을 다녀온 겁니다.

순천시에는 징계를 받고도 승진한 공무원도 있었습니다.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로 벌금 천만 원을 선고받고 징계를 받은 공무원이 지난해 승진 제한 기간에도 불구하고 승진 임용한 겁니다.

이 밖에도 징 계처분을 받아 하향 전보해야 했지만, 되레 팀장 보직을 부여하는 등 4명에 대해 인사상 불이익 조치를 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밖에 지난 2019년 순천시 자체 감사에서 성희롱 혐의와 갑질 혐의가 확인된 간부 공무원에 대해 징계처분은 하지 않고 의원면직 처리를 해준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이같은 사실은 전남도 감사에서 적발돼 인사운영 기본계획의 취지를 살리지 못하고 인사운영에 불신을 초래한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김석/순천 YMCA 사무총장 : "그런 규정들이 어겨지고 원칙에 벗어나게 되면 일방적으로 인사를 당하는 공무원들 입장에서는 사기저하가 오고 원칙적으로 인사가 이뤄지지 않았을 경우에 다른 공무원의 불이익이 예상되기 때문에…."]

한편 이번 전남도 감사에서 순천시는 81건이 적발돼 46명이 징계, 훈계조치하고, 22억 원을 회수하거나 추징, 감액하도록 했습니다.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촬영기자:김종윤

여수 관광객 전년대비 30% 감소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여수를 찾은 관광객이 전년대비 3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수시는 지난해 여수 방문 관광객이 872만 명으로 전년 천 354만 명보다 35.6%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여수시는 거북선 축제와 여수불꽃축제 등 주요 행사가 취소되고, 관광시설의 잦은 휴관과 입장객 통제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순천시, 동물 불법 안락사 제보 조사

순천의 한 동물병원이 불법으로 유기견을 안락사 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돼 순천시가 조사에 나섰습니다.

순천시는 호남권 동물연대가 순천의 한 동물병원이 유기견 백여마리를 적벌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불법으로 안락사하는 등 전 직원들의 증언과 자료를 확보했다고 함에 따라 사실 관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대해 해당병원 측은 사실 무근이라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