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주도 4명 돌려보냈어요”…학대 가정서 분리해도 보낼 곳 없어
입력 2021.01.13 (21:28) 수정 2021.01.13 (21:4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가정에서 학대가 발생하면 아이들을 일단 분리해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장기적으로 분리할 필요가 있는지 파악하는 게 중요합니다.

하지만 일단 분리하더라도 갈 수 있는 곳이 마땅치 않습니다.

특히 학대받은 장애아동은 전담 시설이 없어 더 어렵다고 합니다.

우한솔 기자가 취재.

[리포트]

서울의 한 공동생활가정, 보호가 필요한 아동이 시설이 아닌 가정에서 돌봄을 받도록 하는 게 목적입니다.

[공동생활가정 관계자/음성변조 : “심리 치료도 다녀줘야 되고 이제 병원 가줘야 되고 학교도 가줘야 되고, 엄마 역할을 하는 거예요.”]

공동생활가정 중 일부는 학대피해 아동만을 위한 단기간 쉼터로 지정해 운영됩니다.

최대 정원은 7명.

전국에 74곳이 운영 중인데, 경기도는 31개 시·군 중 약 30%만 쉼터가 있을 정도로 부족합니다.

[경기도 학대피해아동쉼터 관계자/음성변조 : “지난주에도 4건이나 아이들을 받아달라는 의뢰 전화를 받았는데 받을 수가 없었어요. ‘바로 수사 들어간다’ 하다 보니까 분리해야 되는데 갈 곳이 없어서 아동보호전문기관이나 공무원들은 전전긍긍하고 있어요.”]

피해 아동이 장애아동일 경우엔 더욱 열악합니다.

쉼터 아동 5명 중 1명이 장애아동일 정도로 보호가 필요한 경우가 많은데, 전담 시설은 한 곳도 없습니다.

이러다 보니 학대 피해를 겪는 장애아동을 우선 받는 쉼터에선 업무 과중을 호소합니다.

종사자 대부분이(96.4%) 8시간 이상 일하지만 급여는 평균 200만원대 초반에 불과합니다.

[경기도 학대피해아동쉼터 관계자/음성변조 : “(올해 코로나19로) 5명이 온라인 수업을 했어요. 일반 아동, 경계선(지능 장애) 아동이 막 섞여 있다 보니까 스트레스가 증폭돼 있어요. 돌보는 선생님들은 어떻겠어요.”]

전문가들은 시설의 수를 늘리는 것과 함께 ‘긴급성’을 우선으로 아동이 적절하게 배치되도록 하는 조정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류정희/한국보건사회연구원 아동복지연구센터장 : “(아동학대 관련) 인력의 최소 규모가 배치되는 것들이 지금 시급히 필요한 일이고요. 다양한 아이에게 지원될 수 있는 서비스를 전체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누군가가 필요하다는 거죠.”]

결국 아동학대 관련 인력이 실질적으로 충원되지 않으면, 피해 아동을 가정에서 분리해도 사각지대가 생길 수 밖에 없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합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촬영기자:조영천/영상편집:권혁락/그래픽:김석훈
  • “지난주도 4명 돌려보냈어요”…학대 가정서 분리해도 보낼 곳 없어
    • 입력 2021-01-13 21:28:48
    • 수정2021-01-13 21:41:07
    뉴스 9
[앵커]

가정에서 학대가 발생하면 아이들을 일단 분리해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장기적으로 분리할 필요가 있는지 파악하는 게 중요합니다.

하지만 일단 분리하더라도 갈 수 있는 곳이 마땅치 않습니다.

특히 학대받은 장애아동은 전담 시설이 없어 더 어렵다고 합니다.

우한솔 기자가 취재.

[리포트]

서울의 한 공동생활가정, 보호가 필요한 아동이 시설이 아닌 가정에서 돌봄을 받도록 하는 게 목적입니다.

[공동생활가정 관계자/음성변조 : “심리 치료도 다녀줘야 되고 이제 병원 가줘야 되고 학교도 가줘야 되고, 엄마 역할을 하는 거예요.”]

공동생활가정 중 일부는 학대피해 아동만을 위한 단기간 쉼터로 지정해 운영됩니다.

최대 정원은 7명.

전국에 74곳이 운영 중인데, 경기도는 31개 시·군 중 약 30%만 쉼터가 있을 정도로 부족합니다.

[경기도 학대피해아동쉼터 관계자/음성변조 : “지난주에도 4건이나 아이들을 받아달라는 의뢰 전화를 받았는데 받을 수가 없었어요. ‘바로 수사 들어간다’ 하다 보니까 분리해야 되는데 갈 곳이 없어서 아동보호전문기관이나 공무원들은 전전긍긍하고 있어요.”]

피해 아동이 장애아동일 경우엔 더욱 열악합니다.

쉼터 아동 5명 중 1명이 장애아동일 정도로 보호가 필요한 경우가 많은데, 전담 시설은 한 곳도 없습니다.

이러다 보니 학대 피해를 겪는 장애아동을 우선 받는 쉼터에선 업무 과중을 호소합니다.

종사자 대부분이(96.4%) 8시간 이상 일하지만 급여는 평균 200만원대 초반에 불과합니다.

[경기도 학대피해아동쉼터 관계자/음성변조 : “(올해 코로나19로) 5명이 온라인 수업을 했어요. 일반 아동, 경계선(지능 장애) 아동이 막 섞여 있다 보니까 스트레스가 증폭돼 있어요. 돌보는 선생님들은 어떻겠어요.”]

전문가들은 시설의 수를 늘리는 것과 함께 ‘긴급성’을 우선으로 아동이 적절하게 배치되도록 하는 조정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류정희/한국보건사회연구원 아동복지연구센터장 : “(아동학대 관련) 인력의 최소 규모가 배치되는 것들이 지금 시급히 필요한 일이고요. 다양한 아이에게 지원될 수 있는 서비스를 전체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누군가가 필요하다는 거죠.”]

결국 아동학대 관련 인력이 실질적으로 충원되지 않으면, 피해 아동을 가정에서 분리해도 사각지대가 생길 수 밖에 없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합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촬영기자:조영천/영상편집:권혁락/그래픽:김석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