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목줄 없는 개 피하다 전치 7주’ 견주 벌금 300만 원
입력 2021.01.13 (21:49) 수정 2021.01.13 (22:04)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개 목줄을 채우지 않았다가 자전거를 타고 가던 행인을 다치게 한 개 주인에게 벌금형이 선고됐습니다.

대전지법 형사3단독 구창모 부장판사는 오늘(13일) 과실치상 혐의로 기소된 A 씨에게 반려동물 관리 부주의로 사고를 유발했다며 벌금 3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 ‘목줄 없는 개 피하다 전치 7주’ 견주 벌금 300만 원
    • 입력 2021-01-13 21:49:11
    • 수정2021-01-13 22:04:34
    뉴스9(대전)
개 목줄을 채우지 않았다가 자전거를 타고 가던 행인을 다치게 한 개 주인에게 벌금형이 선고됐습니다.

대전지법 형사3단독 구창모 부장판사는 오늘(13일) 과실치상 혐의로 기소된 A 씨에게 반려동물 관리 부주의로 사고를 유발했다며 벌금 3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