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은 정수빈, 떠난 오재일 ‘유쾌한 선전포고’
입력 2021.01.13 (21:53) 수정 2021.01.13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야구 FA 시장의 화두는 두산 선수들의 향방이었는데요.

이제는 다른 길을 가게 된, 남은 정수빈과 떠난 오재일이 유쾌한 장외 설전을 펼쳤습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6년 56억 원의 거액에 두산 잔류를 택한 정수빈.

4년 50억 원에 삼성으로 떠난 오재일 타구 분석을 이미 끝냈습니다.

[정수빈/두산 중견수 : “중견수 쪽 수빈 존이죠. 타구 방향 많이 알고 있으니까 (웃음) 최주환 5개, 오재일 5개씩 2루타 지우도록 하겠습니다. 미리 죄송합니다. 오재일 타율 5리는 떨어지도록!!”]

정수빈의 인터뷰를 들은 오재일도 가만히 있지 않았습니다.

[오재일/삼성 : “수빈아, 라팍에서 1, 2루간 안타는 없다고 생각해라. (웃음) 잠실에서 내 타구 다 잡아도 상관없어. 나도 니 타구 다 잡는다!”]

4년 40억 원을 제시한 한화보다 두산의 6년 제안에 끌렸다는 정수빈.

[“프로야구에서 6년 계약 쉽지 않거든요.”]

이승엽을 떠올리며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오재일.

[“이승엽 선배님이 뛰었던 삼성의 1루 자리를 이어받은 느낌이거든요.”]

동료에서 적이 된 정수빈과 오재일이 유쾌한 맞대결을 기약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촬영기자:오승근 이중우/영상편집:신남규
  • 남은 정수빈, 떠난 오재일 ‘유쾌한 선전포고’
    • 입력 2021-01-13 21:53:41
    • 수정2021-01-13 22:02:17
    뉴스 9
[앵커]

프로야구 FA 시장의 화두는 두산 선수들의 향방이었는데요.

이제는 다른 길을 가게 된, 남은 정수빈과 떠난 오재일이 유쾌한 장외 설전을 펼쳤습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6년 56억 원의 거액에 두산 잔류를 택한 정수빈.

4년 50억 원에 삼성으로 떠난 오재일 타구 분석을 이미 끝냈습니다.

[정수빈/두산 중견수 : “중견수 쪽 수빈 존이죠. 타구 방향 많이 알고 있으니까 (웃음) 최주환 5개, 오재일 5개씩 2루타 지우도록 하겠습니다. 미리 죄송합니다. 오재일 타율 5리는 떨어지도록!!”]

정수빈의 인터뷰를 들은 오재일도 가만히 있지 않았습니다.

[오재일/삼성 : “수빈아, 라팍에서 1, 2루간 안타는 없다고 생각해라. (웃음) 잠실에서 내 타구 다 잡아도 상관없어. 나도 니 타구 다 잡는다!”]

4년 40억 원을 제시한 한화보다 두산의 6년 제안에 끌렸다는 정수빈.

[“프로야구에서 6년 계약 쉽지 않거든요.”]

이승엽을 떠올리며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오재일.

[“이승엽 선배님이 뛰었던 삼성의 1루 자리를 이어받은 느낌이거든요.”]

동료에서 적이 된 정수빈과 오재일이 유쾌한 맞대결을 기약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촬영기자:오승근 이중우/영상편집:신남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