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총리 “이익공유제는 자발적으로 해야…국민 공감대 먼저”
입력 2021.01.14 (09:47) 수정 2021.01.14 (09:54)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코로나19 이익공유제’ 입법화 논의에 대해 “자발적으로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14일) TBS 라디오에 출연해 “대기업과 중소기업, 중견기업의 상생, 공급자와 소비자의 상생 등 상생 정신에는 적극 찬성하지만, 어떤 것을 제도화하려면 국민적 공감대가 먼저 이뤄진 후에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법과 제도로 연구하려면 여러가지 논란이 되고 경우에 따라선 또 다른 갈등의 요인 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는 3월 15일 만료하는 ‘공매도 금지’ 조치의 연장에 대해서는 사견임을 전제하며 “개인적으로 좋지 않은 제도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원래 제도 자체에 대해 달갑게 생각하지 않는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다만 “개인적인 생각이 정부 생각과 꼭 일치한다고 볼 수는 없다”며 “정부 입장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밝힐 순 없다”고 말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허가 심사 중인 셀트리온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와 관련해서는 “사용 허가가 아마 2월 초쯤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정 총리는 “환자가 중증으로 넘어가면 치명률이 높아져 사망하는 경우가 많다”며 “경증 환자가 중증으로 넘어가지 않도록 하는 치료제는 매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 총리 “이익공유제는 자발적으로 해야…국민 공감대 먼저”
    • 입력 2021-01-14 09:47:34
    • 수정2021-01-14 09:54:10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코로나19 이익공유제’ 입법화 논의에 대해 “자발적으로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14일) TBS 라디오에 출연해 “대기업과 중소기업, 중견기업의 상생, 공급자와 소비자의 상생 등 상생 정신에는 적극 찬성하지만, 어떤 것을 제도화하려면 국민적 공감대가 먼저 이뤄진 후에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법과 제도로 연구하려면 여러가지 논란이 되고 경우에 따라선 또 다른 갈등의 요인 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는 3월 15일 만료하는 ‘공매도 금지’ 조치의 연장에 대해서는 사견임을 전제하며 “개인적으로 좋지 않은 제도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원래 제도 자체에 대해 달갑게 생각하지 않는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다만 “개인적인 생각이 정부 생각과 꼭 일치한다고 볼 수는 없다”며 “정부 입장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밝힐 순 없다”고 말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허가 심사 중인 셀트리온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와 관련해서는 “사용 허가가 아마 2월 초쯤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정 총리는 “환자가 중증으로 넘어가면 치명률이 높아져 사망하는 경우가 많다”며 “경증 환자가 중증으로 넘어가지 않도록 하는 치료제는 매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